잡소리/사진 2018. 5. 8. 23:12


전에 집 앞 가게에서 포카리스웨트 1.5L들이를 샀더니 예전 가격 2600원보다 100원 비싼 2700원을 요구하길래 빌어먹을 자본주의를 욕하며(?) 돈을 지불한 적이 있는데 용산역 자판기에서는 245mL들이를 1300원, 500mL들이를 2000원에 판다. 이렇게 되면 집 앞 가게가 공산주의라는 결론이 나오잖아?(뭐라는 건지) 마트 같은 곳에서 살 경우 1.5L들이에 2000원대 초반까지 떨어지는 걸 생각해 보면 왜 이렇게 가격이 천차만별인 건지 잘 모르겠다. 모르는 사람은 그냥 속고 사라는 건지... 하긴 극장에서 파는 팝콘이나 음료수 가격을 생각해 보면 여기도 약과라고 할 수 있겠지만... -_-a

'잡소리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의 표시  (0) 2018.05.20
영어  (0) 2018.05.16
던킨 도너츠  (0) 2018.05.08
우체통  (0) 2018.03.06
수소수  (0) 2018.03.06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