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소리/사진 2018. 5. 16. 17:04


도서관 1층을 걸어가다가 문득 심용환 선생님 모습이 보여서 가까이 가서 봤더니 이렇게 네 권의 책과 관련해서 도서관에서 강연을 한다고 나와 있었다. 그런데 유독 왼쪽에 있는 책이 눈에 띈다. 주제부터 사회 역사 문학을 다룬 다른 세 강연과는 달리 영어공부(!)이다. 조금만 더 자세히 보면 알겠지만 다른 강연들은 강의실을 쓰는데 영어공부 책 강연만 대강당을 빌리고 신청 제한까지 두었으며 시간도 그냥 아침에 떡하니 놓았다. 어느 쪽이 장사가 잘 되고 있는 건지는 안 봐도 뻔할 정도이다.

교육부·교육청 쪽과 학부모 사이에서 계속해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는 게 어린이 영어학습이다. 어린 나이에 한국어 문법이 아직 제대로 자리잡지 않았을 것을 생각하면 영어 조기교육은 혼란을 가져다 줄 가능성이 다분하지만 아무리 교육부·교육청 쪽이 이런 학습행태를 배제하고 학습시기를 늦추려 해도 학부모 측의 요구는 거세기만 하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정규교육으로 확립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초등학교 4학년 때 학교에서 컴퓨터반에 들어가서(이 때엔 방과후 수업이란 개념도 없었고 그냥 희망자에 한해서였다.)  j와 k를 어느 방향으로 써야 되는지조차 헷갈려서 고생을 했던 나로서는 참 아득한 이야기지만 이런 옛날 이야기를 꺼내봤자 지금 어린이들에게 원시인 취급당할 게 뻔할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계속 학습연령을 앞당기는 것이 도움이 되는 건지 나로선 잘 모르겠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조차 우스워지는 것이 정말 영어를 잘하는 어린이들은 이미 초등학교 들어가기 전부터 정해져 있다는 것이다. 키득. 코딩 교육 이야기가 나왔을 때 회의적으로 생각했던 것이 미국 같은 곳에서 코딩 교육 이야기가 나오게 된 것은 라틴어 같은 왜 배우는 건지도 잘 모르겠는 언어를 붙잡고 있느니 코딩처럼 장차 많이 쓰게 될 것으로 생각되는 분야를 배우게 하자는 취지에서였지만 한국에선 그런 모습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그냥 영어도 중요하고 중국어도 배워야 될 것 같고 코딩도 정부에서 도입하려 하니 지금 당장 성적에 들어가건 아니건 학원 같은 곳에서 선행학습을 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형성되어 있다. 이렇게 되니 어린이 청소년의 학습부담은 더욱 늘어나는 걸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대학교 교양수업 때 교수님으로부터 들은 이야기가 하나 생각난다. 교수님이 어느 날 아이를 명문대에 엄청 우수한 성적으로 보낸 것으로 유명한 어머니를 만났는데 그 어머니로부터 학부모는 모든 것을 아이에게 쏟아붓지 않으면 안 된다고 구구절절 설교를 들었다는 것이었다. 교수님은 그 설교에 대해 "그런 식으로 모든 것을 아이에게 집중하면 그 부모의 삶은 어떻게 되는 걸까?"라는 의문을 남기시면서 이야기를 마무리하셨는데 저 광고를 보면서 나도 그런 생각이 든다. 아이의 영어 성적이 앞으로 어떻게 나올지 전전긍긍하면서 한정된 참석자수에 어떻게든 들어서 이른 아침부터 준비를 해(물론 아이를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에 보내기 위한 준비 및 집안일도 모두 여기에 포함되고) 도서관에 내일 모이게 될 학부모들(물론 대부분... 아니 그냥 다 모일 것 같은데)의 모습이 그닥 유쾌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외국어를 통해 세상을 좀더 넓게 바라보기보다는 외국어 때문에 세상을 보는 눈을 한 구석으로 집중시킬 수밖에 없고 그나마도 자신이 아닌 아이를 위해. 이런 게 사람들이 바라는 모습인 걸까? 잘 모르겠다. 어린이들이 아직 <해리포터> 시리즈를 즐겨 읽는가도 잘...

'잡소리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거홍보  (0) 2018.05.20
주의 표시  (0) 2018.05.20
알 수 없는 포카리 스웨트 가격  (0) 2018.05.08
던킨 도너츠  (0) 2018.05.08
우체통  (0) 2018.03.06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