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소리/사진 2018. 2. 5. 20:33

요즘 밀가루 음식 전반을 삼가다 보니 밥 외엔 먹을 수 있는 게 없다. 맨날 그냥 밥만 먹고 있으려니 다양성이 소실된 것 같아서 카레 같은 걸 샀는데



편의점에서 이런 걸 보고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고추참치 덮밥" 듣기만 해도 군침이 절로 도는 이 단어...(왠 오버) 



그리고 만든 곳이 양반김으로 기억하는 회사에서 만든 것이다. 이미지에도 이렇게 먹음직하게 올려져 있으니 맛있지 않을까 싶었다...는 개뿔이.


막상 까보니 참치는 없고 참치 소스가 들어있었다. 그래서 짜보니 고추장 같은 게 나온다. 소스 속에 참치가 들어있는 건가 싶어서 일단 밥을 넣고 전자레인지에 돌린 다음 소스를 비비려고 보니 참치를 찾을 수 없었다. -_-; 정확히 말하면 찾기는 찾았다. 실오라기 같은 게 몇 가닥 들어있었다. 그래 뭐 헬조선 포장 음식 용기에 그려진 이미지는 100% 개뻥이라는 상식은 나도 알아. 하지만 이건 고추참치 덮밥이잖아? 어떻게 참치를 먹는 느낌이 이렇게까지 나지 않을 수 있는 거지? 그냥 집에 있는 고추장 비벼 먹는 게 훨 낫겠다 ㅅㅂㄻ. 


실제 먹은 밥. 냉장고에 남아있던 삶은 고기를 조금 넣으면 더 맛있지 않을까 싶어서 그렇게 했는데 이건 뭐 고기가 메인으로 들어간 비빔밥이 되었다 -_-;


도대체 뭘 듬뿍 넣었다는 건지, 노량진 같은 곳에서 파는 컵밥이 아무리 싸게 파는 거라고 해도 너네처럼 대충 만들어서 품격 붙여놓으면 뭔가 있어보이는 것처럼 보이니깐 아무렇지 않게 파는 건 줄 아는 건지, 이렇게 해놓고선 어떻게 3,500원이나 받을 배짱이 생긴 건지 하는 생각에 휩싸여 먹을 수밖에 없었다. 이럴 바에는 그냥 햇반하고 고추참치 작은 것 사서 비비는 게 더 싸게 먹히는 거 아닌가? -_- 옥션에서 고추참치 85g들이 열다섯 캔에 17,900원에 파니깐 한 캔당 1,200원 정도. 햇반은 스물네 개를 28,160원에 판다고 하니 1,160원 정도 되네. 2,500원도 안 나오는 구만 이건 뭐...

편의점에서 컵밥을 판다느니 어쩌느니 하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에 상당한 불신감을 안고 있었는데 실제로 접해보니 그저 헬조선이다. 하긴 컵밥 자체가 헬조선의 산물이니 그걸 편의점에서 충실하게 표현한 건가? ㅋㅋㅋ(먼산) 거기다가 GS 편의점 PB 상품씩이나 되는 게 이 정도니 그렇지 않은 건 대체 어떻게 되어있다는 거야? 괜히 건드렸다가 짜증이나 내고 있고... 다음부터는 그냥 외면하는 게 나을 것 같다.

'잡소리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소수  (0) 2018.03.06
알 수 없는 설치물  (0) 2018.02.10
헬조선 컵밥  (0) 2018.02.05
쓸데 없는 의문  (0) 2018.02.01
편의점 포차  (0) 2018.01.30
의미 없는 공고문  (0) 2018.01.23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