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소리/사진 2018. 1. 23. 13:35


존재감도 없고 아무도 하려고 하지를 않아서 문제가 되었던 아파트 입주자 대표 선거에 딱 정원에 들어가는 세 명이 지원해서 선거라기 보다는 그냥 찬반투표가 되어버린 채 공고문이 붙었다. 전문적인 직종을 가지기 힘든 고졸 중년 여성과 경력 단절로 보이는 고졸 삼십대 여성... 크게 시간을 할애할 곳이 없으니깐 무난하게 할 수 있는 것으로 생각되는 쪽에서 지원이 나왔으니 별 관심도 없는 주민들 입장에서는 그냥 무난하게 뽑아줄 것으로 생각된다. 정말 이렇게 뽑는 것에 무슨 의미가 있는 건지... 좀 지나고 나면 또 똑같이 입주자 대표가 모두 사임하면서 누가 좀 나서달라고 공고문이 붙겠지... -_-a

'잡소리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소수  (0) 2018.03.06
알 수 없는 설치물  (0) 2018.02.10
헬조선 컵밥  (0) 2018.02.05
쓸데 없는 의문  (0) 2018.02.01
편의점 포차  (0) 2018.01.30
의미 없는 공고문  (0) 2018.01.23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