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0.01.04 :: 오늘의 우에사카 스미레 이것저것
  2. 2018.05.10 :: 의미없는 경계
성우/우에사카 스미레 2020. 1. 4. 21:53

이라고 해도 딱히 엄청 많거나 시리즈로 할 생각이 있는 건 아니다. 그냥 어쩌다 보니 몰렸다.


우에사카 스미레 양이 지난달에 낸 사진집 <스미레이로(すみれいろ)>를 보다가 이상한 걸 보았다.




... 여기 한국?


처음 보았을 때엔 일본에서도 한류 거리 같은 게 있으니깐 그런 곳 아닐까 생각했는데 보니 약국도 부동산도 한글로 써진 간판을 놓고 있어서 아무리 그런 곳이라 해도 말이 안 된다 싶었다. 게다가 결정적으로 홍대점이라고 써진 간판도 보였다. 한국이다.



도대체 언제...


연말에 올라온 블로그(https://aglowfly.tistory.com/567)에 있는 오프샷들도 다시 보니 떡하니 한국 주소판이 붙어있는 집 앞에서 찍은 사진까지 있고... 사진집에 있는 스미레 양과 사노 나츠미 씨의 대담을 보니 어느 정도 자신의 몸을 드러낸 사진을 찍고는 싶었는데 그렇다고 너무 노골적인 건 찍고 싶지 않았고 그런 점을 고려하다 보니 한국을 촬영장소로 택하게 되었다고 한다. 사노 나츠미 씨가 전적으로 사진집 제작을 진행했다 하니 사노 나츠미 씨의 의견이 아닌가 싶긴 한데...



대담 중에 스미레 양이 밥이 맛있었다고 했는데 수영복 촬영 전날에도 밥이고 술이고 뽀지게 먹어댔다고... 스미레 양이 내가 좋아했던 KGB를...(상관 없지?)



장수 스미레(?)


한편으로는 저렇게 길거리에서 촬영했는데도 스미레 양이 촬영하는 걸 봤다고 하는 사람이 없었고 기껏해야 일본 인터넷 기사로 안 경우밖에 나오지 않아서 한국에 스미레 양 팬이 이렇게도 없는 건가 싶었다. 

결국 마이너한 분야인가...



스미레 양의 정규앨범 4집 <NEO PROPAGANDA>의 대표곡인 <ネオ東京唱歌>의 음악영상이 오늘 공개되었는데 생일기념 실시간 방송에서 이미지와 노래가 공개되었을 때에도 보통 곡이 아니다 싶긴 했지만 음악영상도 장난이 아니었다 ㅋㅋㅋ 3집 <ノーフューチャーバカンス> 때엔 다소 차분한 분위기로 간다 했는데 다시 원점...보다 더 위로 간 느낌 ㅋㅋㅋ;



스미레 양이 누톤과 함께 만들었던 멍청한 홍보기사 번역글을 간만에 살펴봤는데 원문 링크가 죽어있었다. 뭔가 했는데 기사 자체가 날아간 건 아니고 누톤이 운영이 잘 안 된 건지 뭔지 오모코로란 곳(https://omocoro.jp/bros/)으로 옮기는 바람에 기사도 전부 이동한 것이었다. 아무리 그래도 원래 링크 누르면 자동으로 옮겨가게 하는 시스템을 넣어주는 게 맞지 않나 했지만 뭐 거기서 안 해주면 맞고 뭐고 없는 거지. 그래서 바뀐 곳을 찾아가서 번역글마다 원문 링크를 일일이 다 바꾸었다. 사실 여기에서 스미레 양 관련 글 중에 번역하지 않은 글이 하나 있긴 한데 어플리케이션 게임 관련이라 흥미가 별로 없는 데다가 이렇게 되도록 아무도 지적하지 않았을 정도로 반응이 없는 걸 해서 뭐하나 싶다.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홍대 누드 크로키 모델 사진을 워마드에 올려 물의를 일으킨 사람이 동료 모델이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이 일이 더더욱 키워지고 있다. 학생 쪽이 그랬다면 철이 덜 들은 찌질이가 그랬다 이해라도 되겠는데 동료로서 모델의 고충을 잘 이해할 사람이 그런 짓을 저질렀다는 건 정말 알다가도 모르겠다. 이건 미러링이 아니라 그냥 폭력에 불과하고 온갖 악영향이 예정된대로 퍼지고 있는데 도대체 뭘 생각하고 그런 건지... 이걸 가지고 옳다구나 하고 사람들이 화제로 더더욱 키우려고 노력(?)하는 게 보이던데 난 그 모습을 보면서 뉴스타파를 떠올리고 검색을 해봤으나 내가 원하는 검색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같은 모델들의 이야기다. 군대 갔다오면 알 확률이 매우 높은 잡지 <맥심>에서 모델 일을 하는 박무비 씨와 다른 누드 모델들의 이야기. 모델 일을 하면서 온갖 성희롱과 강간의 위험에 시달려야 했고 그 위험이 실제로 변해버린 사례들이다. 홍대 사진 건도 당사자의 심적 충격이 컸겠지만 이런 사건에 비할 바는 되지 못한다. 심지어 여기에 나오는 성폭행 사건 가해자는 여전히 사진작가 자리를 유지하고 있고 피해자는 모델 일을 관둘 수밖에 없게 되었다.

이런 사건이 알려져도 딱히 사람들의 관심을 끌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미투 운동이 활발해진 이후 뉴스타파에서 연이어서 이런 운동이 일어나게 된 배경이 무엇인지 조명하는 기사를 내보냈지만 큰 반향을 일으켰다고 보기 힘들다. 반면 홍대 사진 사건은 이렇게 퍼질 수가 있나 싶을 정도로 반페미니즘 운동(?)에 사용되고 있다. 이 차이는 과연 무엇일까? 익숙함(?)과 참신함(?)의 차이인 걸까?




서강대에서 인권 강의를 준비했는데 이를 위해 정희진 씨와 은하선 씨를 초청했으나 서강대 학생들이 은하선 씨에 대해 대대적으로 반발해 결국 강의를 취소하게 되었고 정희진 씨도 이에 반발하며 은하선 씨와 연대하겠다는 의미에서 강의를 거절했다고 한다. 이 페이스북에 달린 댓글을 보고 이런 생각이 들었다. '결국 내가 뭘 해봤자 세상은 안 바뀌는 것 아닌가. 지금까지 뭣하러 공부하고 그것에 따라 주장해왔나.'하는 생각이. 간단히 말해서 노답이었다.

페미니즘 옷 입었다고 교무실 불려가고, 해고당한 여성들 기사를 읽고 댓글을 달았더니 이 답글을 단 사람이 댓글 게시판을 도배를 하던데... 리얼뉴스라는 곳이 요즘 들어 자주 눈에 띈다. 쓰는 기사의 수준은 저 제목에 나와있는대로의 수준이다. 


매카시즘은 어차피 감정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당장 어떤 논리를 들이밀어도 광풍이 몰아칠 수밖에 없다. 그럼 여태까지도 아무 것도 못한 난 대체 뭘 할 수 있는 건지... 이렇게 서로 담장을 쌓고 포만 쏴대는 형국에서 여기도 저기도 가지 못하는 나란 존재는 대체 무엇인가.


'사회 > 극히 개인적인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영논리로 눈을 가린 사람들  (0) 2018.05.19
5월 17일  (2) 2018.05.17
의미없는 경계  (0) 2018.05.10
누구만을 위한 정치  (0) 2018.05.03
코르셋  (0) 2018.05.01
민주주의를 망각한 집단행동  (0) 2018.05.01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