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격 playstation'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3.11 :: 국가설정과 DLC
  2. 2018.02.05 :: 너무나 광대한 진 삼국무쌍 8 맵 넓이
문화/게임 2018. 3. 11. 12:16

전에 <전격 플레이스테이션>의 <진 삼국무쌍 8> 신헌영 의상 DLC를 언급하면서 사지 않을 것처럼 이야기했는데 결국 잡지를 사버렸다; 실물로 산 건 아니고 BOOK☆WALKER라는 곳에서 전자책을 구입하면서 DLC 코드도 입수했다. 그걸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에서 적용시킨 후 신헌영으로 하면 되겠거니 하고 다른 장수로 플레이를 이어나갔는데 최근에 신헌영으로 조금이라도 해볼까 하고 신헌영을 골라서 은신처에서 옷을 갈아입으려고 보니 옷이 그냥 본래의 전투복과 실내복 밖에 없었다. 혹시 DLC를 적용하려면 따로 절차를 밟아야 되는 건가 싶어서 무역상을 찾아가 DLC를 받으려 했지만 해당 메뉴를 선택할 수 없었다. 혹시 DLC 설치가 안 된 건가 싶었는데 다른 DLC들은 코드만 입력하면 알아서 잘 설치되었던 걸 생각하면 납득이 되질 않았다. 그래서 기록을 찾아보니 코드 입력 당시 다운로드가 실행되었던대로 해당 DLC 자체는 잘 받아져 있었다. 하지만 그 이상의 단계로 나아가지를 못하고 있었다. 설치를 실행해 봐도 해당 프로그램을 찾지 못하겠다는 이상한 소리만 한다. 게임도 DLC도 멀쩡하게 플레이스테이션 4 안에 있는데... 그래서 DLC를 다시 받아 설치해 보려 했지만 똑같은 말만 나온다. 그런데 이상한 점은 DLC가 프로그램을 찾지 못하는 이야기가 나와서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 검색을 하겠냐고 물어볼 때마다 가면 DLC를 찾는 게 아니라 <진 삼국무쌍 8> 본게임으로 가는 것이었다. 그래서 순간적으로 혹시 게임이 한국어판이라 한국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를 경유해야 되는 건가 생각했지만 DLC 자체가 일본어인데 그런 게 통할 이유가 없고... 

결국 생각할 수 있는 것은 하나뿐이었다. 일본 쪽 DLC는 일본판 게임에서만 먹힌다였다 -_-; 어떻게 국가설정만 다를 뿐이지 같은 게임에 이런 차이를 둘 수 있는 건가 싶긴 하지만 이것 외엔 떠오르지 않았다. 기껏 DLC를 따로 구매했더니만(산 건 잡지잖아) 쓰지도 못하고 버려야 한다니 이건 뭔가 싶다. 안 그래도 스팀 쪽 <진 삼국무쌍 8>이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걸 억지로 하다가 환불도 못하고 플레이스테이션 4로 갈아타면서 추가비용이 잔뜩 들어간 상황인데 여기에서 DLC 하나 하겠다고 게임을 또 살 수 없는 노릇이고... 이로 인해 게임과 DLC 간의 국가설정을 맞추지 않으면 안 된다는 교훈을 얻었으니 그걸로 만족해야 되는 걸까? -_-a 정말 이 놈의 국가설정 때문에 이래저래 피곤하다...



이 놈의 게임은 DLC 안 되는 것도 답답해 죽겠는데 왜 툭하면 비가 쏟아지는 거야? 날씨 설정 같은 걸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그저 짜증만 난다.



알아알아. 맨날 비만 와대니깐 짜증이 나서 그랬지?(뭐래)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화/게임 2018. 2. 5. 20:02

전격문고에서 내는 플레이스테이션 잡지 <전격 PlayStation>에서 실제로 <진 삼국무쌍 8>의 맵을 북동쪽 끝부터 남서쪽 끝까지 말이나 배를 타지 않고 달리면 어느 정도 걸릴 지 시험해 보는 영상을 올렸는데 무려 한 시간 사십 분 ㅋㅋ; 산의 지형도 그렇고 강 같은 걸 헤엄쳐서 건너다 보니깐 이런 무지막지한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 <삼국지 13>에서는 양평에서 영창까지의 수송이 1초면 끝나던데... 말이나 배를 타면 한 시간 내로 끊을 수 있으려나? 아니 한 시간도 충분히 많이 걸리는 거고 -_-; 물론 이야기를 진행하는 데에 이렇게까지 장거리를 달릴 이유는 없을 거고 자동으로 이동할 수 있는 것도 있다고 하니 그렇게 걸리지는 않겠지만 아무래도 왔다갔다 하다보면 그렇게 딱딱 나누기는 힘들어질 것 같고 아흔 명이나 되는 장수들의 각 엔딩은 언제 다 챙길 수 있는 건가 싶다.
이렇게 넓게 맵을 잡아놓고서 실제로 쓰게 될 맵의 비율은 어느 정도일까? 아무리 생각해도 쓸데없이 넓게 잡은 것 같은데... <삼국지 13>은 장수만 쓸데없이 많고 결국 군주가 다해먹는 시스템을 넣더니만 <진 삼국무쌍 8>은 전장의 시스템을 발전시킨 것보다 이동거리 늘린 것에 집착하는 것 아닌가 싶고...


그리고 위 영상이 올라온 날짜와 같이 어제 행사가 있었는데(https://www.youtube.com/watch?v=CU-3urODQE8) 이런 복장이 발표되었다. 신헌영 할머니 귀엽네. 갖고 싶다는 생각도 들지만 보지도 않을 잡지를 저거 하나 때문에 사는 것도 이상하고 -_-;;; 그냥 그러려니 하는 수밖에 없는 것 같다.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