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소리/개소리 2018. 6. 21. 03:06


공공 화장실에 붙여져 있는 비아그라 광고야 제대로 된 제조환경을 갖추기나 했을까 싶은 곳에서 되는대로 대충 만들고 있을 거란 걸 쉽게 생각할 수 있지만(애시당초 믿을 수 있으면 의사가 처방하겠지...) 이상하게 장사가 잘 되는 건지 공공 화장실에 들어갈 때마다 쉽게 이런 광고를 발견할 수 있다. 그런데 이번에 본 건 먹는 게 아니라 바르면 된다고 한다. 비아그라(정확한 성분명은 Sildenafil)의 원리는 혈관을 팽창시켜주고 그것을 지속함으로써 발기를 지속시켜주는 걸 텐데 약을 혈관에 침투시키는 게 아니라 바르기만 하면 된다니 뭔가 싶고... 흔히 들었던 칙칙이 같은 게 아닐까 하는 불안감이 든다. 발기를 지속시켜주는 게 아니라 그냥 마비를 시키는... -_-; 저런 거 사용하고서 몸이 망가지건 말건 내 알 바가 아니긴 하다만 병원에서 처방해주는 걸로도 충분히 구매할 수 있다는 걸 왜 굳이 저런 곳을 통해서 사려고 하는 건지... 정식 비아그라가 안 먹혀서 그런 거라면 이미 가망성이 없는 걸 텐데요. -_-;;; 의사가 처방 안 해주는 거면 저런 불안정한 걸 구태여 사용했을 경우 뭔 일이 일어날지 장담을 할 수가 없고... -_-;;;;; 어쨌든간에 몸에 좋은 거라면 곰발바닥까지 벗겨먹는 괴상한 집착은 인류가 멸망하기 전에 없어지지 않을 것이고 이를 이용해 먹으려는 사람들도 그러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잡소리 > 개소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같은 족속으로 몰아버리기  (0) 2018.07.13
종교 전쟁(?)  (1) 2018.07.11
대단할 것 없는 사실  (0) 2018.06.23
공공화장실 비아그라 광고  (0) 2018.06.21
환상 속의 자유민주주의  (0) 2018.06.12
십오 년 전  (0) 2018.05.03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