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통신 2018. 4. 19. 18:51


<풀메탈 패닉!> 팬들이 십 년을 넘게 기다리다가 '이제 와서 내봤자 뭐한데?'로 전향한 지 오래된 상황에서 작정을 하고 내버린 애니메이션 4기 <풀메탈 패닉! Invisible Victory>가 지난 금요일부터 방영되기 시작했다. 이를 기념하여...



2기인 <풀메탈 패닉? 후못후> DVD를 샀다. 데헷(은 개뿔이) 1기 DVD는 가지고 있지만 2기는 손을 대지 못하고 있던 차에 절판까지 되어버린 덕분에 포기하고 있었는데 요즘 다시 애니메이션이 시작하면서 단행본 쪽도 다시 장사판을 벌리려는 분위기를 띄고 있길래 한번 알라딘에서 검색을 해봤는데 한국어판 쪽은 이렇다 할 만한 소식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다른 작가가 쓴 건 일체 보지 않는 주의기 때문에 관심이 없지만 그것도 재작년이 마지막이데...) 후못후 DVD가 보였는데 중고가 하나 돌아다니고 있었던 것이다. 꽤 싼 가격에... 그 결과 정신을 차리고 보니 언제는 차리고 있었냐? DVD가 와있었다. 나온 시기를 생각하면 상당히 좋은 품질인데 문제를 꼽는다면 1기와는 달리 한국어 더빙이 지원되지 않는다는 것... 이것도 원래 알고 있었지만 구매할 때엔 잊고 있었다. 언제는 기억하기나 하냐? 샀으니 일단 봐볼까 싶었는데 화질이 영 만족스럽지 못했다. 옛날 같으면 이 정도 화질을 환상적이라고 생각하며 봤겠지만 모니터에 들어갈 수 있는 픽셀은 점점 많아지고 블루레이를 넘어 4K 화질이 자리를 잡으려 하고 있는 상황이니 640*480은 뭐... -_-;


이러고 있는 와중에 플레이스테이션 4로 DVD를 돌려보면 어떨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블루레이를 기본으로 돌아가는 기기에 뭔 낭비인가 싶기도 했지만 지원이 되지 않는 것도 아니고 잡다한 기능 없이 영상과 음성을 내는 것이 주된 기기면 다르지 않을까 싶었는데...



플레이스테이션 4 재생



컴퓨터 재생


차이가 상당했다. dvi 연결과 hdmi 연결의 차이인지 프로그램의 차이인지... 하기사 컴퓨터 그래픽카드부터가 AMD Radeon HD 7700, 나온 지 육 년이 넘은 노익장이시니(?) 애초 당연한 결과긴 하겠지만... 그래도 DVD인데 충분히 커버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싶기도 하고...라고 생각하면 아마추어 티를 너무 내는 건가. 



단점이 있다면 플레이스테이션으로 재생할 경우 스크린샷을 찍을 수 없다. psp 기반 게임들처럼 저작권 보장이 안 된다고 판단하는 건지...


이렇게 되면 예전에 컴퓨터로 봤던 블루레이들도 사실은 좀더 좋은 화질로 볼 수 있다는 이야기가 성립되는 것 같다. 딱히 컴퓨터로 봤을 때 불만이 있었다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어쨌든 앞으로는 영상을 디스크로 구매했을 경우(이런 경우가 얼마나 더 있을지도 잘 모르겠지만) 플레이스테이션으로 보는 게 나을 것 같다. 이럴 거면 컴퓨터의 블루레이 odd는 뭣하러 산 건가 싶기도 한데 그냥 자료 굽기용으로 계속 쓰면 될 것 같고...


*넷플릭스나 유튜브 같은 인터넷 스트리밍 사이트들도 플레이스테이션 4에 어플리케이션을 깔 수 있어서 더 깨끗한 화질에 편하게 볼 수 있네. 서버 우회를 할 수 없고 유튜브 같은 경우 댓글 지원이 안 된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전자통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튜브 성인인증  (0) 2018.07.17
워닝 걸린 히토미  (0) 2018.07.07
DVD 재생의 기술문제  (0) 2018.04.19
짜증만 일으키는 티스토리 임시저장 기능  (0) 2018.04.06
라디코 회원가입  (0) 2018.04.06
신박한 아이팟 터치 동기화  (0) 2018.02.03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화/만화 2018. 4. 3. 15:20

우리의 싸움은 이제부터다!(?)


이토우 쥰지 공포만화는 무작정 사람을 놀래키거나 극도로 무서운 귀신이 나오는 기존의 공포물과는 다소 다르게 서서히 잔잔하게 공포의 정도를 높여가는 방식으로 책을 쉽게 놓지 못하게 만드는 매력이 있는 만화다. 이런 만화가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진다는 이야기를 듣고서 과연 어떤 작품이 나올까 기대를 했는데...

TV에서 다루기 쉬운 이야기만 다룬 것 같다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토미에 시리즈나 오시키리 시리즈 같은 경우엔 겨우 한 이야기밖에 다루지 않았으면서 소이치 시리즈는 세 번이나 나왔다. 그로테스크한 이야기보다는 TV판에서 적당히 다룰 수 있겠다 싶은 이야기가 주로 나왔다. 그리고 이야기를 배치함에 있어서 일관성이랄 게 거의 보이지 않았다. 소이치 시리즈 같은 경우도 드문드문 배치되어 나왔었고 한 화에 배치된 두 이야기가 어떤 관계성을 갖는지도 알지 못하는 그냥 섞어찌개 방식이랄까... 아니면 엔딩영상에 섞어놓으면 좋아보여서 배치했던 걸까?

목소리 연기의 경우 주역들은 괜찮았지만 조연으로 갈수록 대충 정한 것 아닌가 싶은 경우가 나오는데 소이치 시리즈의 경우 특히 이게 어딜 봐서 초등학생 목소리인가 싶은 목소리가 꽤 많았다. 아니 뭐 따지고 보면 그림 자체도 중고등학생 아닌가 싶었으니 거기에 맞춘 걸까? -_-;



결국 영상 디스크도 전에 말했던대로 DVD만 나오게 되었다. 팬은 실망하고 배급사는 팔리든 말든 상관않는 것 같고... 애시당초 DVD로 낼 생각이었으니 그림도 딱 그 수준에 맞춰서 그려낸 것 아닌가 싶어진다.

좋아하는 작품이 애니메이션으로 나오면 이 정도밖에 되지 않는 건가 하는 실망감과 이걸로 끝인가 하는 허탈감이 같이 든다. 그냥 만화가 움직이는 영상 정도로 생각하는 게 속편한 걸지도.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화/만화 2018. 2. 23. 03:00

<이토우 쥰지 컬렉션> 홍보 페이지에 들어갔는데 이런 게 보였다.



<이토우 쥰지 컬렉션> 완전판 "DVD"... 보면서 뭔가 싶었다. 블루레이와 DVD를 같이 내도 홍보는 보통 블루레이 중심이 된 지 한참 되었는데도 불구하고 DVD 이야기만 하고 있다. 설마 싶어서 아마존 재팬에 들어가서 검색을 해보니



전부 DVD... 그것도 한 쿨 짜리를 상·중·하로 나눠서 낸다. 이렇게까지 대충 내는 줄은... 이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이 이렇게까지 낮았던 건가? 상·중·하 취급하는 걸 보면 나중에 한 쿨을 더 낸다는 이야기도 아닌 것 같고... 상당히 당황스럽다. 이렇게 기대도 하지 않으면서 뭣하러 애니메이션을 만든 거지? -_-;(상권에 평점이 찍혀있는 것도 블루레이로 내지 않는 것에 대한 실망감에 의한 것...)

썩 좋은 퀄리티는 아니지만 그래도 재밌게 보고 있었는데 정작 애니메이션 배급하는 쪽에서 이 정도로밖에 받아들이고 있지 않는다는 게 참 거시기하다. 이 정도로밖에 받아들이지 않아서 퀄리티가 썩 좋지 않은 건가...


https://twitter.com/princesscafe011/status/965755256318525440


이케부쿠로에 있는 프린세스 카페라는 곳과 협약을 맺어서 내는 상품이라는데 저런 모양새로 나오는 음료수를 먹고 싶나... <사자의 상사병> 테마 음료수는 멀쩡하긴 한데... -_-a 토미에 음료수는 원래 내용을 생각하면 어떻게 먹을 수가... -_-;;;  토미에 엽서는 가지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만 이 외에는 다 뭐... -_-;;;;;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