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우 2019. 4. 12. 17:47

오늘은 4월 11일.

음악 데뷔로부터 칠 년째가 되는 날이에요.


솔직히 깜짝 놀랐어요.

이렇게 오랫동안 지속될 미래가 있으리라고

칠 년 전의 저로선 상상도 할 수 없었거든요.


그랬을 정도로 음악을 시작하는 건

상당한 용기가 필요한 일인 데다가

앞을 내다볼 수 없을 정도로

매일 필사적으로 살아왔던 것 같아요.


그 당시부터 음악제작을 도와주셨던

음반사 직원 분들

밴드 여러분

매니저님

디렉터님께도

무척 감사하고 있어요.


하지만 한편으로는

저의 음악을 표현하는 것에 대해

책임감을 느끼게 되기도 했네요.

표현을 하는 일이란

여전히 어렵게 느껴져요.

하지만 이런 때에도 든든하게 받쳐준 것이

응원해주시는 여러분과

함께 있어준 동료들이에요.


저 혼자의 힘만 있을 때엔

정말 조그맣게 보이지만

많은 분들의 힘을 빌어서

음악활동을 할 수 있었어요.

저를 위해서

손과 시간을 써주신 것은

절대 당연한 것이 아니겠죠.

그리고 만들어진 CD를

들어주시는 분들이 없었다면

의미가 없었을 거예요.

저의 음악활동은

주변에 있어주었던 분

응원해 주신 분

버팀목이 되어주신 분

많은 분들의 사랑으로

연결되어 있다고 생각해요.


칠 년 동안 음악을 통해서

많은 만남을 가졌고

때로는 슬픈 이별도 했었죠.

즐거운 일도 행복한 일도 있었고

괴로운 일도 분했던 일도 비슷할 정도로.

어떤 경험도 헛되지는 않았다

그렇게 생각할 수 있을 때까지

전 수많은 시간을 들여야 했어요.

그렇게 하여 쌓아낸 저의 경험이

누군가의 힘이 될지도 모르고

저를 받쳐줄지도 모르죠.

연기로도 음악으로도 

도움이 될지도 몰라요.

그렇게 생각할 수 있는 건 여러분이

있어주었기 때문이에요.

분명 혼자서는

그런 식으로 생각하지 못했을 거예요.


심지가 굳지 못한 저를 받쳐주셔서

많은 응원을 주셔서

무수한 꿈을 꾸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성우, 연기자로서

가슴을 펼 수 있는 인생을 보낼 수 있기를.

제가 되고 싶은 모습을 실현할 수 있기를.

제가 전해드리는 음악을

앞으로도

여러분이 사랑해 주실 수 있도록!

한껏 노력할게요!


앞으로도

부디 잘 부탁드립니다.


https://lineblog.me/ayana_taketatsu/archives/1605121.html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성우 2019. 1. 3. 14:08

2019년도 잘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정말 제멋대로이지만...

십 년간 계속해왔던 연하장 인사를 중단하게 되었습니다.

매년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편지를 받으며 무척 기뻤기 때문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연하장을 보내드렸지만 주소가 명확하지 않은 분도 있으셨고 이사 등으로 주소가 바뀌며서 전달되지 않는 경우도 많았기 때문에 송구스럽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제멋대로 결단을 내려서 죄송합니다.

앞으로도 응원해 주시는 여러분께 감사하는 마음은 변하지 않을 겁니다.

항상 웃음을 주시는 여러분이 보내주신 편지도 읽을 때마다 얼마나 위안이 되었는지 헤아릴 수도 없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다양한 작품과 제 목소리를 통해서 여러분과 만날 수 있도록 힘낼 테니 부디 잘 부탁드립니다!


https://lineblog.me/ayana_taketatsu/archives/1452568.html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성우 2018. 6. 27. 11:23

요전에 열린 생일행사에 놀러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무척 즐거웠어요!!


멋진 꽃까지 주셔서 정말 고마워요!



완벽한 고기의 해!

기대해 주세요😊

아야치가 하고 싶은 스물아홉 가지를

일 년에 걸쳐서 실현해 보일 테니깐요!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


https://lineblog.me/ayana_taketatsu/archives/1136045.html


블로그 내내 계속 고기 타령을 하는 건 일본어로 스물아홉을 뜻하는 にじゅうきゅう(니쥬큐)와 고기를 뜻하는 にく(니쿠)의 발음이 비슷하기 떄문이다. 타케타츠 아야나 성우가 고기를 좋아한다는 설정점도 있고.

타케타츠 아야나 성우 블로그 번역한 거 상당히 오랜만이네. 여기에선 두 개밖에 하지 않았고... 그래서 뭘 어쩌라는 건가 싶지만.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성우 2018. 2. 28. 13:44




멋진 꽃들이💕
응원해 주시는 여러분과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음악을 시작한 이후 경험하게 된
기뻤던 일도 슬펐던 일도
즐거웠던 일도 괴로웠던 일도

전부, 원동력으로 삼아서
앞으로도 연기자로서
성우로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