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가'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3.13 :: 어느 동인작가가 처해 있는 상황 (2)
  2. 2018.02.04 :: 타니가와 니코 작가 골절 소식 이후
  3. 2018.02.01 :: 타니가와 니코 작가 골절 소식
문화/만화 2018. 3. 13. 00:08



일하는 도중 내는 울음소리


일하고 있는 동안 일의 내용은 비공개로 처리하지 않으면 안 되니 여기에 올릴 만한 게 만들어지질 않는다.

그렇다고 해서 일을 하지 않으면 집에서 쫓겨나기 직전.


좀더 많은 걸 하고 싶어. 그리고 싶어. 만들고 싶어.


사 년 전부터 머리(바깥쪽)에 나있는 종양을 절제하는 수술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당초의 예정


1 시간도 돈도 없으니 작품을 그릴 수 밖에 없다.


2 그릴 수 밖에 없으니 작품을 그리며 짬을 낸다.


3 시간이 확보되면 좋아하는 걸 그리거나 만들거나 할 수 있겠지.


실제 결과


1 시간도 돈도 없으니 작품을 그릴 수 밖에 없다.


2 그릴 수 밖에 없으니 작품을 그린다.


3 사지도 않았는데 읽히는 비율이 갈수록 늘어나 빚이 늘어난다.


4 여유가 없으니 싼 일밖에 받지를 못한다. 질까지 나빠진다.



주시하고 있는 동인작가 중 한 명인 らする 님이 이런 글을 Patreon에 올렸다는 소식이 전자우편으로 왔었다. 그리고 지금 이 글은 삭제된 것으로 보여진다. 트위터에서도 곧잘 힘들어 보이는 트윗을 많이 올려왔지만 이렇게 자세하게 한탄을 하는 글은 처음인 것 같다. 하지만 내가 보기에도 저기에 써져 있는 글과 실제 らする 님이 겪고 있는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 다른 동인작품들도 마찬가지지만 조금만 검색을 해보면 이 분이 낸 작품은 다 다운받을 수 있다. 전에 らする 님이 영역판 동인지를 Patreon을 통해 올린 적이 있었는데 이런 걸 통해서 올린 수입이 과연 얼마나 될까... 여기에 현재 가입해 있는 회원은 백육십일 명으로 집계된다. 회원비는 월 1달러, 3달러, 10달러로 나뉘는데 과연 얼마나 1달러 외를 선택했는지 모르겠다.(나도 그냥 돈이 없는 걸 핑계로 1달러...) Fantia 쪽은 호응이 없는 걸로 보아 훨씬 적을 것이고 그럼 다 합해 봐야 200달러 안팎일 것이다. 현재 환율로 21,298엔. 그리고 Enty 쪽은 매우 정확하게 나와있어서 바로 5,300엔으로 계산된다. 저 글에 써져 있는 사항들을 생각해 봤을 때 도움이 아주 안 된다는 아니어도 큰 도움은 되지 못한다. 그리고 영역판 동인지까지 잘 공유되고(?) 있다. 

결국 이 글을 쓰고 있는 나도 이 문제에 대해선 떳떳하지 못한 게 현실이다. 될 수 있는 한 대가를 지불하려고 하지만 일부 주목하고 있는 동인작가들에 한정된 이야기지 전체적으로 보고 있는 양을 생각해 봤을 때엔 그저 일부에 불과하다. 그만큼 다들 여기에 대한 감각이 마비되어 있겠지. 정말 이래저래 모든 것이 답답하다. 


*


らする는 갖가지 사정에 의해 활동을 계속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지원을 정지할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아쉽지만 가까운 시기에 은퇴를 하려 합니다.

지금까지 지원과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부족해서 이런 결과를 낳게 된 것에 사죄드립니다.


https://fantia.jp/posts/98756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dd

    솔직히 저도 그렇고 히토미 켜라가 일상화 되있어서 정말 유명하신 분들 아니면 책을 구매하진 않죠.
    구매하려고 노려하더라도 종이는 못사고 전자책으로 사야하는데
    전자책을 사려고 하면 굳이? 라는 생각까지 드는 상황이니 참 아이러니하네요

    2018.03.14 18:07
    •  Addr  Edit/Del BlogIcon alone glowfly

      저도 비슷합니다. 그 동안 그림 파일로 되어있는 건 그냥 볼 수 있거나 하드 디스크에 저장할 수 있는 것이란 인식이 자리잡혀 왔으니 자연스러운 흐름이라고 할 수도 있겠죠. 그렇게 저작권의 개념도 자연스럽게 옅어지고... 그런다고 무조건 살 수 있을 정도로 여유가 있는 것도 아니니 그냥 투덜대는 수준에 그치고 있달까요;

      2018.03.14 19:28 신고

문화/만화 2018. 2. 4. 17:03

검사를 받은 결과 수술을 할 필요까지는 없었습니다. 마취주사를 맞은 뒤 뼈가 어긋난 부분을 꽉 당겨서 강제로 교정하는 정도로 끝났습니다. 마취주사를 맞아서 엄청 두꺼운 장갑을 낀 것 같이 손의 피부감각이 느껴지지 않았지만 꽤나 아팠어요.


전에 올렸던 소식대로 큰 부상은 아니었기에 치료도 그렇게까지 대단한 건 아닌... 건가? -_-; 어쨌든 그렇게까지 후유증이 남거나 하는 건 아닌 것 같다. 지금 당장 일에 들어가거나 하는 건 힘들겠지만. 어쨌든 이제 결정의 날이 다가오는 건가... -_-a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화/만화 2018. 2. 1. 13:21

이틀 전에 자전거를 타다가 또다시 왼손에 골절을 입었습니다. 병세는 예전에 입었던 골절들에 비해서 심각한 게 아니지만 뼈가 어긋난 채로 붙을 가능성이 있어서 상황에 따라서는 수술할 필요가 있다고 하네요. 내일 소개를 받은 큰 병원에 갔다오려 합니다.


타니가와 니코 작가의 트윗이 타임라인에 보이길래 뭔가 했더니 이런 소식이었다. 그리고 "또다시"는 뭔 소리인가 싶어 찾아보니


자전거를 타다가 굴러서 금이 갔습니다. 중학생도 아니고.


이 년 팔 개월 전에도 자전거를 타다가 비슷한 일을 겪었던 모양이다. 게다가 골절을 입은 사례가 한두 번이 아닌 것 같고; 자전거를 어떻게 타길래 저러는 걸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부상당한 건 원작을 맡은 저니깐 이걸로 휴재가 되거나 하지는 않을 겁니다. 하긴 그냥 원고를 때에 맞추지 못해 휴재를 할 수도 있지 않나 싶지만요. 어제 KADOKAWA 신년회에 몇 년만에 가기도 했고 일상상활에 지장은 없으니깐 괜찮아요.


그리고 휴재는 없으며 혹시 있다면 내 탓이 아니라는 은근슬쩍 책임 떠넘기기를 시전...(?)


<내가 인기 없는 건 아무리 생각해도 너희들 탓이야!> 모솔 129 공개!! 단행본 제12권 2월 22일 발매! 2월 14일 수요일에 밸런타인 한정 리트윗 기획을 실시할 예정! 모두 함께 리트윗을 해서 1~100화까지 한번에 볼 수 있는 대찬스!!


그리고 이런 상황을 빌어 동정표를 구하는 홍보까지...(?) 그렇게 큰 걱정은 안해도 될 듯 싶다. 

아니 뭐 전에 이 작가의 신작들을 까고 난 다음에 12권을 보게 되는 거라 좀 불안하다. 그냥 내용 전개 방식의 문제인 건지 작가의 힘이 다한 건지... 일단 이 소식은 추가 소식이 들어오면 이어서 올리겠다. 궁금해 하는 사람이 있긴 한 건지 모르겠지만.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