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민주화운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5.17 :: 5월 17일 (2)

5월 17일은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이다. 1990년 WHO에서 질병 목록 중 동성애를 삭제한 것을 기념하여 매년 행사가 열리고 있다. 전에 올렸던 <위켄즈>에 나오는 쌍용차 노동자들의 모습도 이 행사에 참여한 모습이 들어간 것이다. 퀴어 문화축제만큼의 열기는 보이지 않지만 매우 상징성이 큰 날이다. 이런 날이 아니면 LGBT들이 자신들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날이 얼마 없기도 하다.

보통 광주민주화운동은 5월 18일로 기억되지만 그 전날인 5월 17일부터 전두환이 정부를 장악한 후 18일 0시에 비상계엄을 확대시켰고 이에 반발해서 일어난 광주 학생들을 마구 짓밟은 것이 시작이었기에 5.17. 쿠테타로도 불린다. 많은 광주시민들이 총탄에 목숨을 잃고 아픔을 겪어야 했다. 매년 5월이 올 때마다 이 아픔은 반복될 수밖에 없었고 간신히 명예를 찾아가는 건가 싶은 와중에 이명박근혜의 모욕적인 조치로 인해 더더욱 상처를 입었다가 작년에야 간신히 정상으로 돌아온 상태다. 하지만 여전히 음해세력이 활개를 치고 있다. 전두환은 떵떵거리며 살고 있다. 광주시민들의 상처는 아마도 당사자들이 없어진 후에도 계속되지 않을까...

재작년 5월 17일은 수요일이었다. 매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일본에게 요구하는 수요집회가 열리는 날이었다. 매주 이렇다 할 만한 일이 없으면(물론 박근혜와 아베의 활약이 빛나던 때엔 그렇지도 않았지만) 비슷한 주제를 가지고 한 시간 남짓 정도의 짧은 시간 동안만 열지만 이것을 스무 해가 넘게 매주 빠지지 않고 하고 있다는 것에서 어디에서도 예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질기고 강인한 면모를 엿볼 수 있다. 하지만 정작 사죄와 배상을 받아야 할 할머니들의 여생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점이 모두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그리고 그 재작년 5월 17일에 강남역 사건이 벌어졌고 페미니즘의 방향은 크게 바뀌게 된다. 이미 메르스 사태로 인해 메갈리아란 새로운 환경이 형성되어 있었던 것도 이에 한 몫을 했지만 여성들이 하나같이 자신들이 위험의 대상이라는 것을 확인하고 단결하게 해주는 가장 큰 계기는 강남역 사건이었다. 오늘로서 2주기가 되었고 이 사건을 계속해서 추모하며 새로이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결의를 하기 위해 미투 운동과 함께하는 1만인 선언이 시행될 예정이다. 여기에 나도 동참했으니 어디에 글귀라도 보일 것이다. (정말 어디에 보일지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약자 문제가 한번에 모였던 날이 또 나올 수 있을까 싶으면서도 슬프다. 여기저기에서 아프다는 신호를 보내는 것이 훤히 보이는데 이것을 외면하는 사람들도, 도리어 역으로 화를 약자에게 퍼붓는 사람들도 잔인하게 느껴지지만 그 잔인함을 무를 낌새는 보이지 않는다. 결국 약자가 뭉치고 서로간의 연대를 키워내는 것이 최선으로 생각된다. 

5월 17일은 현재 나에게 이런 날이다. 누구에겐 특별할 것 없는 하루일지 모르겠지만 내겐 이렇게 많은 의미를 생각하게 만드는 하루이다. 이 하루는 어떻게 지나갈까.

'사회 > 극히 개인적인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국 주류의 오리엔탈리즘  (0) 2018.05.19
진영논리로 눈을 가린 사람들  (0) 2018.05.19
5월 17일  (2) 2018.05.17
의미없는 경계  (0) 2018.05.10
누구만을 위한 정치  (0) 2018.05.03
코르셋  (0) 2018.05.01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무제

    별 생각없이 지나갔던 5월 17일이었는데 덕분에 어제의 '그들'을 다시 한번 상기하게 되었습니다. 잊지말아야지요 감사합니다

    2018.05.18 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