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우/우에사카 스미레 2018. 2. 7. 19:53

완성되었어요! 아오모리·톳토리·와카야마에서 찍은 사진을 엮은 사진집 <우에사카 스미레 사진집 UESAKA JAPAN! 제국유람의 장>의 견본이 도착했어요! 2월 14일 수요일에 발매됩니다. 표지는 와카야마현 난키시라하마에 있는 시라하마입니다!

2월 14일에 발매되는 우에사카 스미레 사진집을 2월 11일에 산리오 퓨로랜드에서 개최되는 팬클럽 행사에서 한발 앞서 수량한정 선행판매를 하게 되었습니다! <여행지의 추억을 담아본 듯한 엽서>(엽서입니다)를 특전부록으로 드립니다. 행사에 관한 건 여기를 참조해 주시길. https://t.co/yWNZ2XcMGM

<우에사카 스미레 사진집 UESAKA JAPAN! 제국유람의 장>이 2월 14일에 발매되는 것을 기념하여 월간 <뉴타입> 3월호(2월 10일 발매) 부록으로 우에사카 스미레 씨의 B2 포스터가! 애니메이션 이미지로는 있었지만 실재하는 분의 포스터는 몇 년만이려나요? 이 부록을 뉴타입 본지와 비교해 보세요.


b2면 500 × 707mm네. 그런데 그걸 저렇게 접어서 넣어버리면...

<제국유람의 장> 주문은 예전에 했으니깐 때 되면 올 건데 <뉴타입>은 모르겠다. 한국 <뉴타입> 본 것도 옛날 이야기고 뭐 흥미있는 작품이 있기나 하려나? 그런 게 아니면 저 포스터 하나 얻자고 만 원 가까이 써야 되는 건데... 팬심이란 건 정말 어디까지가 유효한 건지 잘 모르겠다. 블로그에 이야기를 올려봤자 여태까지 썼던 다른 블로그도 그렇고 이 블로그에서도 누구 하나 공감해주지를 않는데 혼자서 들떠봤자 한계를 확인하는 것 외에 뭐가 있는 건지. 내 블로그가 그 사람 블로그에 비해서 그렇게 형편없는 저질인 건가? 하긴 이런 물음을 가지는 것 자체가 그러함을 인정하는 건가.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