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우/우에사카 스미레 2021. 3. 11. 18:26

가수의 음악이력을 풀어보며 음악을 탐구하는 것의 재미, 가수의 새로운 매력을 파헤쳐보는 기획. 이번엔 2012년에 성우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해, 2013년부터 음악활동에도 정력적으로 임해온 우에사카 스미레의 근간을 살펴보았다.

취재/ 우스키 나리야키 글/ 나카노 아키코

 

자아 각성은 2채널

어릴 적엔 방에서 점 같은 걸 뚫어져라 쳐다보는 부류의 얌전한 아이였어요. 그 때부터 "혼나고 싶지 않아" 같은 사고방식을 강하게 가지고 있어서 움직이지 않으면 혼나지 않을 거라 생각한 건지 집에서 관엽식물을 쳐다보거나 해가 질 때 방 안에서 그림자가 이동하는 걸 쳐다보거나 하는 죄수 같은 생활을 했던 것 같아요. 처음으로 푹 빠지게 된 음악적인 건 "게임보이 소리". 그 중에서도 <포켓몬스터>의 "실프 주식회사(シルフカンパニー)"라는 BGM이 끌리더라고요. 이 곡이 무척 무서워요. 하지만 계속해서 듣게 되어서 게임보이의 전지가 다 닳아버릴 때까지 그 BGM이 나오는 장면을 고정시켜 놓은 채 화면을 쳐다보고 있었죠.

<포켓몬스터>는 둘이서 통신으로 놀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었지만 누구와 논 적은 없고 양친께서 게임보이를 두 대 사주셔서 혼자서 통신을 연결시켜 놀았어요. 외동딸이었기 때문에 갖고 싶은 게 있으면 웬만한 건 다 사주셨지만 같은 반 아이로부터 "통신교환 하자"의 "ㅌ"조차 들은 적이 없었죠. 어쩌다 보니 이야기가 통하게 된 소꿉친구는 있긴 했어요. 그 아이와 그림을 같이 그리거나 <빨간 양초>라는 알 수 없는 곡을 만들어 부르기도 했지만 교류관계를 이 이상 넓혀야 된다는 생각까진 하지 못했어요. 그 아이는 꽤 재밌었고 삼자매였는데 언니 동생이 하나같이 밴드가수를 좋아했었죠. 초등학교 저학년 때에 Psycho le Cemu[각주:1]나 the GazettE[각주:2] 같은 비주얼계 밴드에 대한 걸 알려주곤 했어요.

어릴 적엔 밤 여덞 시 이후 텔레비전을 본 기억이 없네요. 그래서 가요방송을 볼 기회가 거의 없었고 인기순위로부터 격리되다시피 했어요. 하지만 아버지가 차에 달린 카 스테레오로 디스코 뮤직이나 캐롤, 나카모리 아키나[각주:3] 씨가 아이돌이었을 적 노래를 틀었기 때문에 음악에 친숙해졌어요. 집에 있는 앨범을 보면 양친이 디스코장이나 클럽 같은 곳에 있는 사진이나 할리 데이비슨을 타고 찍은 사진이 있으니깐 버블시대의 불량청년 같은 거였는지도 모르죠. 그래서 저도 얌전하게 움직이지 않는 생물 주제에 듣고 있는 음악은 분위기를 팍팍 띄우는 쪽이었어요.(웃음) 처음 산 CD는 사이버 트랜스 컴필레이션 앨범이었던 것 같네요. 초등학교 저학년이었을 때 양친이 "CD는 사도 된다"고 말해서 당시 사이버 트랜스를 좋아했기 때문에 가까운 상업시설에 있는 음반점에서 가장 멋져 보이는 걸 골랐어요. 레이브가 뭔지도 몰랐으면서 이 CD를 들으면서 숙제를 하곤 했죠.

초등학교 3학년 때 교실에 놓여져 있던 컴퓨터로 놀게 되면서 2채널러가 되었어요. 저는 Yahoo! 키즈를 이용했는데 어째서인지 2채널에 와있었더라고요.(웃음) '사람들이 뭔가를 잔뜩 써놨어. 세상엔 사람이 이렇게도 많구나! 게다가 다들 머리가 좋나봐!' '어쩌면 인터넷이란 곳에 희망이 있는 건지도!' 이런 생각을 하며 자아가 싹트기 시작했어요. 그 때가 모모이 하루코 씨가 퍼뜨린 아키바 문화도 모에도 탄생한 지 꽤 지났던 시기 같은데 이게 다시금 유행을 타던 때였죠. 인터넷에서 미연시 노래나 전파송을 들으면서 '이렇게 귀여운 노래가 있구나'란 생각을 하며 즐겼어요.

 

유튜브에서 소련과의 운명적인 만남을

초등학교 고학년으로 접어들면서 역사를 좋아하게 되었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복잡한 전쟁사에 흥미를 가지게 되었어요. 외동으로 태어난 아이는 한가한 법이라 복잡한 곳을 파고드는 습성이 있나봐요. 전쟁사를 조사하는 와중에 군가를 알게 되었는데 멜로디를 외우기 쉽고 유행가와는 완전히 달라서 뭐라 말할 수 없는 그루브를 느끼며 곧잘 흥얼거리게 되었어요. 그야말로 선전용 차량이 지나가면 '아, 이 노래 아는 거다' 싶어 따라 부르기도 했죠. 초등학교 고학년 때엔 노래방에 가면 불렀던 게 군가와 어쩌다가 부를 수 있게 된 <おジャ魔女カーニバル!!>.[각주:4] 제가 노래를 부르는 동안 다들 줄줄이 음료수를 주문하러 갔었죠.(웃음)

순조롭게 인터넷 세계에 빠져들게 된 결과 애니메이션도 좋아하게 되어서 <로젠 메이든> 주제가를 담당했던 ALI PROJECT에 빠지게 되고 에도가와 란포를 계기로 근육소녀대에 빠지게 되었어요. 처음 들었던 근육소녀대 노래가 <大釈迦>라는 <釈迦> 리어레인지판.[각주:5] 샀던 CD가 <筋少の大車輪>이었어요. 제가 좋아하게 되었을 때엔 근육소녀대가 활동을 중지하고 있었는데 나카노 브로드웨이에 있는 음반점에서는 재고가 풍부했기 때문에 한정된 용돈을 쪼개 중고음반을 음미하며 샀었죠. 당시부터 아키하바라는 피규어를 보러 가는 곳, 진보우쵸우는 책을 사러 가는 곳, 나카노는 CD를 사러 가는 곳으로 정하고 있었어요.

소련에 빠지게 된 계기는 유튜브. 고등학교 1학년 때였어요. 군사문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독일 제3제국문화나 제로센에 흥미를 가질 거라고 생각하는데 항상 이에 대항하는 세력으로 등장하는 소련이란 나라는 어떤 곳일까?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 때엔 모스크바가 어디에 있는지조차 몰랐는데 어쩌다가 유튜브에서 소련국가가 추천에 뜬 걸 봤어요. 그 때까진 사회주의국가 특유의 강렬함을 접해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진국이다!' 싶었죠. 소련 국가는 완전히 "악역 주제가" 같은 곡조를 가지고 있어요. 하지만 노래하는 사람의 목소리가 낭랑해서... 왠지 신비한 기분이 들게 돼요. 소련이 붕괴한 해에 태어나서 역사 수업에서도 평이하게 배우고 말았기 때문인지 강렬하고 알 수 없는 나라라는 인식에 확 끌리게 되었어요. 제가 <죠죠의 기묘한 모험>에선 디오, <도박묵시록 카이지>에선 토네가와 유키오를 좋아해서 말이죠, 이런 "악역 모에"가 파생되어 '이렇게나 가상적국이 되어버린 소련이란 멋지구나'라고 생각하게 되었는지도 모르죠.

 

비틀즈를 빌리려다가 블랙 사바스에 손을 대면서 메탈에 경도되다

초등학생 때 스카우트되어서 아역 모델을 하게 되었는데 줄곧 나서고 싶지 않다고만 생각해 왔어요. 성우가 되고 싶다고 생각한 건 고등학생이 되고 나서였죠. 동경하던 모모이 하루코 씨나 사무소 선배였던 히라노 아야 씨 아케사카 사토미 씨가 애니메이션에 출연하고 코스프레를 하고 노래를 부르기도 하는 걸 보면서 이 분들이야말로 제가 이상으로 삼을 수 있는 2차원 그 자체! 이런 식으로 살아갈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사무소에 있는 성우부문에 내가 도전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가까운 곳에 기회가 있었달까, 운 좋게 목표를 삼을 수 있는 환경이 갖춰졌달까... 애초 대학교에서 취직활동을 하고 있던 선배들이 점점 지쳐가는 모습을 보면서 취직 의욕도 꺾이고 있었고요. 게다가 아르바이트도 한 적이 없어서 세상에 존재하는 직업이 얼마나 많은지도 몰랐어요. 그런 와중에 제가 우선적으로 도전할 수 있고 될 수 있으면 멋있겠다고 생각한 게 성우라는 직업이었죠.

2010년 즈음에 보조진행을 맡고 있었던 <TOKYO No.1 귀여운 라디오>의 진행을 맡은 스승과 같은 존재였던 사쿠라이 타카마사 씨와 헬로콘(헬로! 프로젝트 콘서트)에 가게 되면서 헬로프로를 좋아하게 되었어요. 그리고 사쿠라이 씨가 정통파 음악 애호가였기 때문에 "한 음악만 파는 것도 좋지만 비틀즈를 듣는 게 좋아!"라고 조언하셔서 저도 "네, 알겠습니다! 비틀즈를 꼭 들어볼게요!"라고 약속을 한 뒤 츠타야에서 "B" 코너를 찾아봤어요. 그랬더니 거기에 "블랙 사바스를 들어봤나? 감동의 명반 <Paranoid>! 혼을 뒤흔드는 고조감! 의미를 모르겠는 표지! 오지 오스본의 쉰 목소리는 참을 수 없지! 너도 들어!" 이런 식으로 엄청 정열적인 홍보문구가 있더라고요. 뭘 그려넣은 건지 모르겠는 표지와 사춘기 마음을 뒤흔드는 <Paranoid>라는 제목에 이끌려서 비틀즈가 아닌 블랙 사바스를 빌려왔어요. 배경지식 없이 들었는데도 엄청나게 감동했죠. 근육소녀대나 인간의자의 원조가 여기에 있었나! 하는 발견도 하게 되었어요. 나중에 사쿠라이 씨가 "블랙 사바스도 좋은 밴드니깐 괜찮겠지"라고 했었던가?(웃음) 이렇게 메탈 문화의 재미를 느끼게 되면서 아이언 메이든, 래트, 머틀리 크루도 듣게 되었어요. 래트나 머틀리 크루는 어렵지 않은 노래를 부는 편인데 예를 들어 "난 이 거리에서 가장 인기가 많아" 같은 거죠. 곡 중에 반복되는 가사도 많고 초반에 제목을 연호하는 것도 애니메이션 노래 같아서 제 안에선 모에전파송의 "친구"와도 같은 존재였어요. 

 

 

음악이력과는 좀 거리가 있는데 2011년에 잊을 수 없었던 일이 영화 <전장의 크리스마스>를 처음 보고서 울었던 거예요. 나카노 브로드웨이에서 P-MODEL이나 토가와 쥰 씨, YMO의 CD를 통해 테크노팝을 듣게 되어서 사카모토 류이치 씨가 출연한 걸 보고서 '저 사람, 테크노팝 쪽 아니었나?'라고 생각했을 정도죠. 당시 데이비드 보위도 키타노 타케시 씨도 거의 알지 못하고 어쩌다가 보게 되었는데 주제가가 잊혀지지 않더라고요. 나중에 덴키 그루브의 전신이었던 밴드 인생의 앨범 <SUBSTANCE V>에서 <전장의 크리스마스> 패러디곡(<玉ノ海、戦場でクリスマスをむかえるの巻>)을 들은 뒤 영화에 대한 인상이 좀 달라졌어요. <전장의 크리스마스>를 순수하게 본 건 이 때 뿐이었죠.(웃음)

 

해고를 당할 걸 각오했던 건 어째 가수 데뷔 당시

2012년에 <아빠 말 좀 들어라!>라는 애니메이션에서 성우로서 데뷔하게 되었는데 이 때엔 제가 캐릭터송을 부를 거라곤 생각도 못했어요. 히라노 아야 씨나 모모이 하루코 씨를 동경해왔지만 제가 그런 자리에 서게 될 거라곤 생각을 못했죠. 스태프로부터 캐릭터송을 부르게 될 거라고 전해 들었을 때엔 '에엑, 캐릭터송!? 긴장해서 죽어버릴지도!' 이런 생각을 했어요. 처음으로 녹음을 하게 되었을 때에도 긴장하긴 했지만 캐릭터송을 부를 때 가장 많이 긴장했어요. 행사에 나와 많은 사람들 앞에서 처음으로 선보이게 되었을 때엔 끝날 때 즈음에 참을 수 없게 되어서 "죄송합니다!!"라고 외쳐버렸죠. '난 이제 끝이야. 성우 일 즐거웠지. 짧은 기간 동안이었지만 감사했어요...'라면서 많은 사람들의 얼굴이 주마등처럼 떠오르면서 무사히 성우로서의 내가 서거했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런데 나중에 사무소에 불려가서 해고구나 생각하고 있었더니 "스타차일드에서 데뷔해 보지 않겠어요?"라고 하더군요. '어째서!? 어째서!?'란 생각이 들었죠. 저의 첫 프로듀서인 스도우 코우타로우 씨가 행사 때 모습을 보고서 제안을 했다는데 그 이유가 저로선 영원한 수수께끼로 남아있어요. 혼을 담은 외침이 스도우 씨의 심금을 울렸던 걸까? 이리 하여 가수 데뷔를 하게 되었어요.   

하지만 양성소 같은 걸 가본 적도 없기 때문에 데뷔 행사 때엔 뭘 연습하면 좋을지도 몰랐어요. 그 때까지 다른 성우 분들의 공연은 커녕 공연 자체를 본 적이 없어서 뭘 참고해야 되는 건지도 몰랐죠. 그런 상태에서 데뷔를 하게 되었으니 흔히 말하는 제대로 된 선로 같은 걸 밟아본 적이 없었던 것 같아요. 이제 와서 다시금 데뷔곡을 들어보면 인트로가 상당히 길어요. 게다가 엄청 실험적이었고... 그 때 항의를 제대로 했어야 했는데.(웃음) 그래도 이제 가수 데뷔한 지 팔 년이 되었어요. 정말이지 신기하단 생각이 들어요.

 

 

평범한 근접전투도 할 수 있기를

오키테 포르쉐 씨의 말은 공감가는 것들로 가득하지만 그 중에서도 로망 포르쉐로서 2008년에 발매한 베스트 앨범 제목인 <좀더 성실하게 임할 걸 그랬어>는 그야말로 저를 위해 있는 말이라고 생각해요. 저의 음악이력을 돌아보니 그런 기분이 들어요. 그래도 전혀 관계도 없던 사람이 성우 일과 음악활동을 이어올 수 있었던 건 무리하게 "할 수 있어요"라고 말하지 않았던 덕분인 것 같기도 해요. 운이 무척 좋았고 주변 사람들이 다들 상냥하게 대해주었기 때문이었을까요? 제대로 된 사람이 봤다면 이 년 내로 잘렸을 저를 "어쩔 수 없는 녀석일세"라면서 용인해준 덕분이었겠죠. 올해 서른이 되고 하니 좀더 공격적으로 나간달까 의욕을 드러내겠달까... 긍정적으로 나가보고 싶어요. 지금 스미페 팀엔 굴지의 젊은이들이 스태프로 참가해 제가 가장 연장자. "좋은 연장자란 젊은이의 의견을 잘 듣는 사람이다"라고 역사가 말해주고 있으니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별난 것을 하면서도 다른 사람의 말을 잘 들으며 사람들이 원하는 것을 이뤄내고 싶어요. 축제에서 할 수 없다고 손님에게 맥주를 뿌리거나 하면 안 되겠죠.(웃음)

성우 뿐만이 아니라 모든 여성에게 서른은 한 매듭을 짓는 부분이라고 생각해요. 물론 지금까지처럼 설렁설렁 지속하는 것도 가능하겠지만 힘을 낼 수 있는 건 지금 시기 아닐까요? 신곡인 <EASY LOVE>도 무척 발랄한 곡이고 이 곡을 오프닝으로 쓰게 되며 4월부터 시작되는 TV 애니메이션 <괴롭히지 말아요, 나가토로 양>은 외국에서도 인기가 높은 작품이라 많은 분들이 들어주셨으면 좋겠어요. 최근 들어 저보다 나이가 적은 성우들이 늘어났고 라디오 방송에 초대손님으로 불려갈 때 '아, 경력을 쌓는다는 게 이런 건가'라고 생각하게 되었어요. 하지만 곧잘 편지 같은 걸로 "성우를 목표로 삼았어요!" "우에사카 씨를 동경해서 학교에 다니고 있어요!" 말해주시는 분들을 볼 때마다 "다른 분을 참고해 주세요."라고 말하고 싶어져요. 외부에서 보이는 전 자유롭게 먹고자고 놀면서 활동하는 것처럼 보이고 말이죠... 좀더 노력을 기울이는 선배들의 모습을 참고해 주셨으면 좋겠네요.

음악은 사형을 당하거나 하지 않는 한 계속하고 싶어요. 글쎄요... 장래적으론 좀더 노래를 잘 부르게 될 거예요. 지금까진 장거리 공격을 잔뜩 해왔지만 평범한 근접전투도 할 수 있게 되고 싶달까? 듣는 사람이 "이 곡, 꽤 좋네"라고 생각하게 되는 노래를 부르고 싶어요. 의욕은 있으니 부디 이력서를 채용해 주십시오.(웃음)

 

 

natalie.mu/music/column/417507

  1. 1999년부터 활동해오고 있는 일본 비주얼계 밴드 https://ja.wikipedia.org/wiki/Psycho_le_Cemu [본문으로]
  2. 2002년부터 활동해오고 있는 일본 비주얼계 밴드 ja.wikipedia.org/wiki/The_GazettE [본문으로]
  3. 1980년대 인기 아이돌 가수 ja.wikipedia.org/wiki/%E4%B8%AD%E6%A3%AE%E6%98%8E%E8%8F%9C  [본문으로]
  4. <꼬마마법사 레미(おジャ魔女どれみ)> 오프닝 [본문으로]
  5. 근육소녀대가 인디밴드였을 당시에 나왔던 노래가 <釈迦>로 상업시장에 데뷔하면서 낸 음반에서 <大釈迦>란 제목 하에 재수록되었다. ja.wikipedia.org/wiki/%E9%87%88%E8%BF%A6_(%E7%AD%8B%E8%82%89%E5%B0%91%E5%A5%B3%E5%B8%AF%E3%81%AE%E6%9B%B2) [본문으로]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