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소리/잡담 2018.01.19 19:10

00

작년 초에 몇 년 동안 사용했던 구글 블로그를 날려먹은 이후 마음을 잡지 못하고 일 년 동안 새로 개설한 블로그만 세 개째. 날려먹은 블로그에 있던 글을 복원해 보겠다고 헛지랄을 했던 다른 구글 블로그까지 합하면 네 개째. 항상 나에게 시작은 부정적인 상황에 사로잡혀 이를 해결해 보려는 과정에서 나왔을뿐 새로운 뜻을 품고 뭔가를 시작해 보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던 것 같다. 다른 사람들은 아예 돈 주고 사기까지 한다는 초대장을 운 좋게 신청을 한 당일 바로 받아서 이렇게 글을 쓰고 있지만 이글루스 블로그 소개문에 썼던 것처럼 이 블로그도 앞으로 어떻게 될지 잘 모르겠다. 그런 마음에 사로잡힌 채 구글 블로그다음 블로그이글루스 블로그에 이은 세 번째 블로그 이사를 이 글로 시작한다.

'잡소리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05  (0) 2018.01.31
04  (0) 2018.01.28
03  (0) 2018.01.24
02  (0) 2018.01.24
01  (0) 2018.01.22
00  (0) 2018.01.19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