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기사 2018. 2. 11. 16:48

올림픽 VIP로서 다시 모습을 드러낸 대한항공의 "땅콩회항" 후계자와 화장실 청소를 하는 피해자


작성자 Anna Fifield 

2월 7일 화요일


대한항공의 후계자이자 2014년 "땅콩회항" 사건으로 세계적인 악명을 얻었던 조현아 씨가 지난달 자신의 아버지와 함께 서울을 통과하는 올림픽 성화봉송 릴레이에 참가하면서 대중의 눈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대한항공은 금요일에 개회하는 평창 동계 올림픽의 공식 파트너로 조 씨의 아버지는 이 회사의 회장이다.(한국에서는 이를 족벌이라 한다. 공적인 기업들조차 많은 면에서 가족 경영 체계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부녀가 함께 달리는 동안 조 씨는 평창 올림픽 공식 체육복을 입고서 웃고 있었다.


박창진 씨도 요즘 웃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는 뉴욕에서 서울로 가는 대한항공 086편 일등석에서 땅콩 소동이 일어났을 때 사무장으로서 탑승하고 있었고 그의 삶은 그 이후 뒤바뀌었다.

박창진 씨는 서울에서 가진 대담에서 "저는 제 일을 좋아했어요. 조현아 씨 사건이 일어나기 전까지는요. 저보다 힘이 훨씬 더 센 사람이 감정적인 폭발을 저에게 쏟아부은 순간 전 모든 것을 잃어버렸어요."라고 말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미국 이름 Heather Cho)은 비행기 사건 이후 다섯 달간 구치소에 있었다가 2015년 3월에 풀려났다.
대기업이 가지는 억제되지 않는 힘, "재벌" 가족과 일반인들 간의 격차는 한국에서 주된 관심사가 되었으며 부자와 그렇지 않은 사람들 사이에 정해져 있는 규칙과 관련해 많은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가장 최근 예로 삼성 제국의 후계자 이재용은 월요일에 구치소에서 풀려났다. 법정이 뇌물과 관련된 혐의 대부분을 그대로 인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선고 받은 오 년형중 여섯 달만을 산 것이다.
이 부회장은 삼성이 주된 파트너이자 공식 후원자로 등록되어 있는 금요일에 열리는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지난 5월에 선출된 혁신정부는 경제적 사회적 격차를 줄이고 대한항공이나 삼성 같은 대기업의 힘을 억제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홍익대의 전성인 교수는 양쪽 다 "재벌"이 연루되면서 논란이 되었던 두 개의 사건 모두 변화라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 교수는 "정권이 바뀐다고 해서 변화가 그렇게 쉽게 올리가 없습니다. 사회의 전분야를 통틀어서 지속된 노력이 오랜 기간 이루어졌을 때에나 가능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대한항공 승무원인 박 전 사무장의 경우 이미 긴 시간이 지나갔다.
대한항공에서 수 년을 일해온 박 전 사무장이 비행기에서 직원들을 지도하게 된 것은 2014년 12월 5일이었다. 박 전 사무장은 VIP를 접대했던 경험 덕분에 지명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날 VIP는 대한항공에서 기내 서비스 부문 부회장을 맡고 있었던 조 씨였다.
1등석 승무원이 조 씨에게 마카다미아 넛을 접시에 담지 않고 봉지 채로 제공하자 회장의 딸은 얼굴을 붉혔다. 조 씨는 다른 승객이 심한 알러지 증상을 보일 경우에 대비해서 봉지를 뜯어서 가지고 다니지 않기로 가이드라인이 바뀐 것을 모르고 있었다.
조 씨는 승무원 김대희 씨에게 욕설을 쏟아부었으며 법정 문서에 따르면 박 전 사무장에게 아직 뉴욕 지상에 있었던 비행기에서 내릴 것을 지시했다. 박 전 사무장은 문이 닫혔으며 이륙 과정이 시작되었다고 설명했지만 조 씨는 듣지 않았다.
조 씨는 승무원 김 씨와 박 전 사무장을 무릎끓고 사과하게 만들었고 비행기를 되돌려 이들을 비행기 바깥으로 내쫓았다.
이 사건은 한국에서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조 씨의 아버지인 대한항공 회장 조양호 씨는 딸이 "어리석었다"라고 하면서 해고했다. 그러나 문제는 거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조 씨는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일 년형을 선고받았다. 세 달 후에 풀려나긴 했지만 말이다.

<The Washington Post> 지는 회사를 통해 조 씨와 대담을 가질 것을 요청했지만 대한항공 대변인 조현묵 씨는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답했다.


조 씨는 항공사에서의 지위를 박탈당했지만 동생인 Emily 씨(조현민)가 그 지위의 대부분을 물려받았다. Emily Cho 씨는 사고 후 언니에게 이런 문자를 보냈다. "반드시 복수하겠어." Emily 씨는 이 문자를 보낸 사실을 시인하며 공적으로 사과했다.

박 전 사무장으로선 회사가 복수하는 데에 온신경을 쏟고 있는 것처럼 느껴졌다.

깔끔하게 차려입고 대담에 응한 전 사무장은 자신을 사퇴로 몰아넣기 위해 준비되었다고 믿을 수밖에 없을 정도로 부당한 노동환경을 설명했다.

박 전 사무장에 대한 소문이 퍼지면서 길거리를 지나갈 때에도 사람들이 알아볼 정도가 되었다고 한다. 대한항공은 박 전 사무장을 표적으로 삼거나 한 적이 없다며 부정했다.

박 전 사무장은 상사가 그를 무시하고 왜 복직했는지 왜 결혼하지 않는지에 대해 물어보는 등 근무환경 또한 악화되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에서 이십일 년을 일해온 마흔일곱 살 박 전 사무장에게 상처만을 남기는 말이었다. 박 전 사무장은 이런 곳에서 행복한 승무원 생활을 지켜나가기란 힘들 것이란 것을 깨닫기 시작했다.

박 전 사무장은 "심신양면으로 고통을 받았습니다."라고 밝히면서 치료법을 알아내기 위해 열여덞 달에 달하는 병가를 써야 했다고도 말했다. 박 전 사무장은 현재 항우울성 약물을 복용하고 있으며 종종 불안증과 호흡곤란을 겪고 있다. 대담 동안 박 전 사무장은 계속해서 눈을 깜빡였다.


그러나 박 전 사무장은 직장에 돌아가기를 원한다. 박 전 사무장은 한국 해안에서 다소 떨어진 작은 섬마을에서 자랐으며 아버지는 선원으로 이국적인 곳에서 집으로 엽서를 종종 보냈고 이것이 박 전 사무장의 모험심을 키워왔다.

박 전 사무장은 대학생 때 대한항공에 취직했다며 "전 사교성이 좋고 남을 돕는 일을 좋아해서 이 일에 가장 잘 어울릴 거라 생각했어요."라고 말했다.

박 전 사무장은 그의 일을 사랑했다. 아직 그 외딴 섬에서 살고 있는 박 전 사무장의 어머니는 당신의 아들을 자랑스럽게 여기셨다며 "하지만 지금으로선 어머니와 온가족에게 창피만 주게 되었네요."라고 말했다.


박 전 사무장은 직장으로 돌아온 뒤 바뀐 지 일 년 넘게 공백기간을 두었던 모든 자격들을 다시 갱신해야 했지만 한국어와 영어 어학 시험에서 계속해서 낙제점이 나오면서 고의가 아닌지 의심되고 있다. 박 전 사무장은 이코노미석을 할당받았으며 종종 화장실 청소 같은 일까지 맡고 있다.

회사는 박 전 사무장을 다른 직원과 별 다를 바 없이 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대변인은 "신입이든 고참이든 다른 잣대를 들이대지 않습니다. 그러니 고참이라 해도 이코노미석에서 업무를 볼 수 있죠. 승무원의 일은 비행 내내 돌고도는 겁니다."라고 답했다.

동료들은 박 전 사무장에게 차라리 그만두라고 권유하고 있다.

하지만 박 전 사무장은 자신을 불법적으로 강등시키고 직장에서 배척시키고 있다며 조 씨와 대한항공을 고소했다. 박 전 사무장은 이 건이 중재로 회부되었다고 말했으며 대한항공은 법적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사건에 대해 언급할 수 없다며 거절했다.      


박 전 사무장은 이길 거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사례를 만들고 싶다며 "I want to fight for my rights, even though I am just a little guy up against a huge company, I want our people to think about what’s wrong and what’s right. (제가 대기업에 비하면 필부에 불과하지만 제 권리를 위해 싸우고 싶습니다. 시민들이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 건지 생각을 할 수 있게 되었으면 합니다.)"라고 영어로 답변했다.

이 대담 후 박 전 사무장은 필리핀행 대한항공 비행기에서 이코노미석 업무를 보기 위해 자리를 떴다.


이 기사를 작성하기 위해 서윤정 씨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원문 링크


이재용이 풀려나는 걸 보면서 이걸 사람들이 그렇게 분노할 줄은 몰랐다. 다들 정말 이렇게 될 줄 모른 건가? 하는 생각에. 뉴스타파에 의하면 상고심에서 바뀔 만한 요소가 있다고 하지만... 글쎄? 과연 이재용이 교도소에 들어갈 수 있을까? 박노자 교수의 "대한민국 주식회사" 논리는 맞고 틀리고가 아니라 그냥 진실이다. 대통령 자리에 누가 앉아있든 간에 마찬가지일 것이다. 아니 그 자리에 앉기 위해서는 재벌의 하수인이 되지 않을 수가 없다. 설령 기적이 일어나서 이재용이 교도소에 들어간다 한들 얼마 못 가서 경제 발전을 위한 사면이 이루어질 게 뻔하다. 기적은 희박하고 사면은 확실하다. 

땅콩회항으로 인해서 뭐가 달라졌을까 생각해보면 딱히... 올해 초부터 최저임금이 올라가면서 난리가 나게 된 것도 다들 자기를 을로 인식하기 때문이다. 심지어 건물주까지. 결국 최종적인 갑은 유유히 하늘 위에서 노닐고 있고 나머지들이 서로 을과 을로 나뉘어져 서로 다투는 형세다. 이것이 위로 올라가지 못하니 하늘 위에 있는 갑은 이를 이용해서 적절하게 눌러주면 된다. 다음 해의 최저임금을 정할 때가 되면 지금도 이렇게 다투는데 여기에서 더 올려서 사회갈등을 부추기느냐고 일제히 공격이 들어갈 것이다. 최저임금 만 원... 참 뜬구름 잡는 수치가 된 것 같다. 이 정도도 이런 상황에서 한 달에 사십만 원 기본소득 같은 우주 저 멀리에 있는 것 같은 이야기는 어떻게 할 생각인 거지? 아메리카 원주민의 기우제인가? ㅋ

점점 더 변화의 가능성을 믿기 힘들어진다. 변화의 지속성도 의심스럽고... 그냥 세상에 염증만 느낄 뿐이다.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