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소리/잡담 2018. 8. 13. 22:30

동짓달 기나긴 밤의 한가운데 허리를 베어 내어


봄바람 이불 밑에 서리서리 넣었다가


고운 임 오신 날 밤이 되면 굽이 굽이 펴리라 

-황진이 저



여름날 열대야 밤의 한가운데 허리를 베어 내어


봄바람 이불 밑에 서리서리 넣었다가


겨울 님 오신 날 밤이 되면 굽이 굽이 펴리라


열대야 연속 이십삼 일째...

정말 어디에다가 처넣어놨다가 겨울에 조금씩 풀고 싶다. 영상 기준으로 반띵만 해도 난방이 필요없을 텐데... -_-; 

입추를 지나서 이제 좀만 있으면 처서이다. 더위가 꺾인다는. 더위 꺾이기 전에 내가 먼저 꺾일 기세...

'잡소리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전면허 2종 자동에서 1종 보통으로 업그레이드하기  (0) 2019.05.01
세월호 사건 5주기의 공허함  (0) 2019.04.17
수그러들지 않는 더위  (0) 2018.08.13
26  (0) 2018.07.14
25  (0) 2018.07.06
헌혈에 대해  (0) 2018.06.16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