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영화 2018. 6. 29. 14:42

영화를 힘들게 극장에 가서 봤다가 실망하느니 다운로드 위주로 보는 게 낫겠다 마음을 먹은 이후 계속 이 생각을 지켜가고 있지만 솔직히 편해서 그런 것뿐... 다음 영화는 망해버리고 네이버 영화는 애초에 이용대상에 들어가지 않아 헤매다가 찾은 곳이 예스24 다운로드였고 이용한 지 오 년이 넘었다. 




여기를 통해 영화 다운로드판을 구매하면 해당 금액에 따라서 동영상 교환권을 받을 수 있다. 받을 수 있는 교환권의 금액은 위와 같은데... 이제 와서 이야기하는 게 새삼스러울 정도로 상당히 전부터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전에는 신작 영화의 가격이 사천 원이었기 때문에 사천 원짜리 교환권을 써서 구매할 수 있었지만 다운로드판 이용하는 사람들은 다들 알다시피



요즘 개봉동시판은 만 원, 개봉동시가 풀린 신작은 4,500원이다. 신작 중 무엇 하나 사천 원짜리에 맞는 것이 없다. 그렇다고 해서 예스24 쪽에서 사천 원짜리 교환권에 오백 원만 더 내면 받을 수 있게 하는 합리적인 제도를 둘 리도 만무하다. 사는 쪽에만 합리적이니깐 하지만 생각해보면 신작 가격이 4,500원으로 바뀐 지도 한참이 지났다. 예스24 쪽도 교환권으로 신작을 살 수 없다는 것을 뻔히 알 텐데 왜 교환권 가격은 그대로 놔두는 것일까? 심지어 예전에는 많이 보였던 3,500원짜리도 보이지 않고 4,500원으로 고정하고 있다가 시장성이 떨어진다 싶으면 2,500원으로 떨어뜨리는 것 같다. 보통 이런 작품은 4,500원일 때 걸렀던 작품들이고... -_-; 하지만 아무리 높은 금액을 치루고 구매해봤자 살 수 있는 게 2,500원짜리밖에 없다. 이 쯤 되면 예스24 쪽이 일부러 교환권 가격의 문제점을 악용하여 일부러 비싼 영화를 교환권으로 살 수 없게 막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이걸 대체 어떻게 생각해야 되는 건지...


물론 사천 원짜리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그야 친구 아들이면 남자겠지...


예스24보다 더 좋은 다운로드 사이트는 보이지 않으니 딱히 대체할 방법이 없는 것도 사실이지만 불만이 쌓이는 것 또한 변함이 없는 사실이다. 대체 이용자를 얼마나 더 빨아먹을 생각인 건지...


*물어보니 아직도 검토중이란다. 내가 처음 4,500원 주고 받은 게 이 년 전 7월이었는데...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