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만화 2018. 4. 3. 15:20

우리의 싸움은 이제부터다!(?)


이토우 쥰지 공포만화는 무작정 사람을 놀래키거나 극도로 무서운 귀신이 나오는 기존의 공포물과는 다소 다르게 서서히 잔잔하게 공포의 정도를 높여가는 방식으로 책을 쉽게 놓지 못하게 만드는 매력이 있는 만화다. 이런 만화가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진다는 이야기를 듣고서 과연 어떤 작품이 나올까 기대를 했는데...

TV에서 다루기 쉬운 이야기만 다룬 것 같다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토미에 시리즈나 오시키리 시리즈 같은 경우엔 겨우 한 이야기밖에 다루지 않았으면서 소이치 시리즈는 세 번이나 나왔다. 그로테스크한 이야기보다는 TV판에서 적당히 다룰 수 있겠다 싶은 이야기가 주로 나왔다. 그리고 이야기를 배치함에 있어서 일관성이랄 게 거의 보이지 않았다. 소이치 시리즈 같은 경우도 드문드문 배치되어 나왔었고 한 화에 배치된 두 이야기가 어떤 관계성을 갖는지도 알지 못하는 그냥 섞어찌개 방식이랄까... 아니면 엔딩영상에 섞어놓으면 좋아보여서 배치했던 걸까?

목소리 연기의 경우 주역들은 괜찮았지만 조연으로 갈수록 대충 정한 것 아닌가 싶은 경우가 나오는데 소이치 시리즈의 경우 특히 이게 어딜 봐서 초등학생 목소리인가 싶은 목소리가 꽤 많았다. 아니 뭐 따지고 보면 그림 자체도 중고등학생 아닌가 싶었으니 거기에 맞춘 걸까? -_-;



결국 영상 디스크도 전에 말했던대로 DVD만 나오게 되었다. 팬은 실망하고 배급사는 팔리든 말든 상관않는 것 같고... 애시당초 DVD로 낼 생각이었으니 그림도 딱 그 수준에 맞춰서 그려낸 것 아닌가 싶어진다.

좋아하는 작품이 애니메이션으로 나오면 이 정도밖에 되지 않는 건가 하는 실망감과 이걸로 끝인가 하는 허탈감이 같이 든다. 그냥 만화가 움직이는 영상 정도로 생각하는 게 속편한 걸지도.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