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우/우에사카 스미레 2018. 3. 3. 17:52


우에사카 스미레가 2월 24일 토쿄 TSUTAYA IKEBUKURO AK 빌딩점 1층에 있는 행사장에서 새 싱글 <POP TEAM EPIC> 발매기념 행사 <발매기념 행사 하자고~ 좋다고~>를 개최했다.


싱글 표제곡 <POP TEAM EPIC>은 아방가르드스러운 내용이 논란을 자아내고 있는 TV 애니메이션 <팝 팀 에픽>의 오프닝곡. 이 날 행사장에는 <팝 팀 에픽>의 행사장에서 배포되었던 등장인물 피피미의 가면을 쓴 동지제군(우에사카 스미레 팬의 호칭)들을 볼 수 있었다. 우에사카는 무대에 등장하자 마자 맨 앞줄에 있었던 동지로부터 피피미 가면을 빼앗고서는 무대 장식품으로 삼아버렸다. 우에사카의 발매기념 행사는 보통 음악 프로듀서이며 <팝 팀 에픽> 프로듀스 또한 맡고 있는 킹 레코드 소속 스도우 코우타로우 씨가 진행을 맡지만 이번에는 우에사카가 혼자서 진행하게 되었다. 우에사카는 간단한 이야깃거리가 여럿 나열되어 있는 미덥지 못한 대본을 기초로 이야기를 진행했다.


우에사카는 최근에 푹 빠져 있다는 "스트롱 제로"를 통한 "약간 신맛" 체험과 애니메이션 <기동전사 건담> <토니 타케자키가 그린 건담 만화> 이야기, <THE IDOLM@STER>를 헤비메탈 설정으로 바꿔본 망상 이야기, 본인도 관여되어 있는 <팝 팀 에픽> 이야기 등을 하며 분위기를 고조시키면서 "<팝 팀 에픽>은 <코보 짱>의 손자 격"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한 여름에 발매되는 이 년만의 새 앨범(제목 미정)과 겨울에 열릴 예정인 순회공연에 대해서도 다뤘다. 우에사카는 순회공연에 대해 아직 자세한 것까지는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에 무대 옆에 있던 스도우 프로듀서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주사위로 결정할 것이다"라는 한 마디뿐. 동지와의 대화를 즐기고 있던 와중에 예정시간이 다 되어 소규모 공연 시간으로 넘어갔다.


 우에사카는 우선 싱글의 커플링곡 <増殖罵倒少女の愚恋> <ミッドナイト♡お嬢様> 두 곡을 부른 다음 마지막으로 표제곡인 <POP TEAM EPIC>을 피로하면서 만원을 이룬 관객을 매우 가까운 거리에 두고서 공연에 열을 올리며 박자에 맞추어서 거듭하여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POP TEAM EPIC>을 부르는 중에 행사 초반에 두었던 피피미 가면을 떠올린 우에사카는 간주에 들어가자 천천히 가면을 집어들더니 갈갈이 찢어버렸다.


우에사카는 이후 3월에 토쿄·나고야·오오사카에서 여섯 점포를 돌며 싱글 <POP TEAM EPIC> 구입자를 대상으로 한 "포스터 증정회"를 개최한다.




https://natalie.mu/music/news/270987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