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에 커피회사가 2020년까지 모든 점포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없앨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런 변화는 스타벅스가 매년 사용하는 십억 개에 달하는 빨대를 쓰지 않아도 되게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플라스틱 빨대는 해양오염을 촉진시킬 뿐 아니라 해양생물들에게 위협적인 요소로 자리잡기까지 했다. 몇몇 정부는 이미 이 빨대를 금지하기 시작했다. 

빨대 사용을 줄이기 위해 스타벅스는 빨대를 사용하게 되는 평평한 플라스틱 뚜껑 대신에 한 쪽이 올라가 있어서 그 곳을 통해 마실 수 있도록 하는 뚜껑으로 바꾸고 있다. 이 새로운 디자인은 어른의 젖병으로 불리기도 한다. 프라푸치노 음료의 경우엔 계속해서 같은 돔 모양 뚜껑을 씌운 컵을 제공할 예정이지만 빨대를 종이나 분해가능 플라스틱으로 만들 것이며 다른 음료를 마실 때에 빨대를 선호하는 고객도 이런 환경친화적인 빨대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콜드브루와 같은 차가운 음료는 이미 빨대없이 사용하는 뚜껑이 씌어져 제공되고 있다.

스타벅스는 이번 가을에 모든 음료수를 새로운 뚜껑을 씌어 제공할 예정을 세웠으며 캐나다 벤쿠버와 시애틀에 있는 점포들부터 시작할 것이다. CEO인 Kevin Johnson은 발표문 중에 플라스틱 빨대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회사의 지속적인 노력인 기념비를 세웠다고 언급했다. 스타벅스는 지금까지 뜨거운 음료를 제공할 때에 재활용 가능하고 분해되기 쉬운 컵을 만들어내는 데에 천만 달러를 투자해 왔다.




다른 회사들도 플라스틱 빨대 금지 움직임이 진행되면서 빨대를 없애려 노력해 왔다. Hyatt 호텔은 월요일에 음료수를 주문할 때에 손님이 직접 요청하지 않으면 일회용 빨대를 제공하지 않기로 결정했으며 이는 9월 1일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빨대 사용을 근절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맥도날드는 지난달에 9월 영국과 아일랜드에서부터 플라스틱 빨대를 종이 빨대로 바꿔나갈 것이며 2019년에 이를 완료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맥도날드가 이런 발표를 하게 된 것은 영국 정부가 빨대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4월에 제출했기 때문이다. EU도 5월에 빨대를 포함한 플라스틱제 물건들을 금지할 것을 제안했다. 미국에서는 지방 정부들이 비슷한 금지법안을 시행하고 있다. 시애틀의 플라스틱 빨대 및 도구 금지 법안은 지난주부터 효력을 발하게 되었으며 오클랜드와 버클리, 캘리포니아, 그리고 일부 도시들이 분해되지 않는 빨대를 금지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매년 백만 마리 정도의 새들과 십만이 넘는 해양 포유류들이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거나 이에 뒤엉켜 죽어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미국의 World Wildlife Fund에서 지속될 수 있는 연구와 개발, 재료공학을 지휘하고 있는 Erin Simon 씨는 성명서를 통해 "플라스틱 빨대는 우리 바다에 도달하여 거기에 살고 있는 종들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주게 될 것이다. 우리는 다른 회사들도 (스타벅스의) 방향을 따라줄 것을 희망한다"라고 언급했다. 거대음료판매기업 스타벅스는 플라스틱 빨대를 근절할 것을 약속했다. Ocean Conservancy에서 운용하는 쓰레기 없는 바다 프로그램을 지휘하고 있는 Nicholas Mallos 씨는 스타벅스의 결정을 들어 기업이 어떻게 해양오염과 싸울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빛나는 예시"라고 언급했으며 성명서를 통해 "매년 팔백만 톤에 달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해양에 들어가고 있다. 더이상 산업계 측이 방관하고 있게 놔둘 수 없다."라고 언급했다.


https://money.cnn.com/2018/07/09/news/companies/starbucks-plastic-straws/index.html?utm_content=2018-07-09T10%3A19%3A01&utm_term=image&utm_medium=social&utm_source=twCNN


빨대가 문제가 많긴 하지만 면적으로 따지면 결국 뚜껑하고 컵 부분이 더 크지 않나? 저번에 강릉에서 휴일에 쓰인 산더미 같은 일회용 컵이 화제에 오르긴 했지만 사람들은 그걸 매일같이 하고 있고. 애시당초 커피를 왜 그렇게 들고 다니면서까지 마셔야 되는 건지도 잘 모르겠다. 걷다가 졸까봐? -_-; 그렇게 가지고 다니다 보니 버스에서 그걸 애한테 들고 타게 했다가 애가 쏟아버리는 사태가 발생하니깐(실제 목격담) 버스에서 커피 같은 것 들고 타지 말라고 하는 것 아냐? 가게 입장에선 그렇게 들고 다니는 게 많이 팔리니깐 좋을지 몰라도 그렇게 많이 팔린다 한 결과가 지금의 해양오염 문제 아닌가? 빨대만 가지고 "우리가 이렇게 노력하고 있습니다!"를 외치는 게 보기엔 좋을지 몰라도 결국 근본적인 가해자 입장에서는 달아나려고 하는 것 같은 게 영 아니다 싶다.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득 생각난 다스베이더(생각은 하고 사냐)


스트리밍 괴물로 자리잡은 넷플릭스가 강동원 배우를 보여줄 수 있는 <인랑> 실사판 영화를 서비스할 수 있는 권리를 획득했다고 한다. 


Netflix Picks up Kim Jee-woon’s ‘Wolf Brigade’ 


<옥자>처럼 아예 처음부터 넷플릭스에서 대놓고 서비스하는 게 아니라 한국 넷플릭스 외에서 서비스할 권리를 얻었다고 한다. 게다가 서비스 개시일을 밝히지 않은 걸로 보아 꽤 간격을 두어 <인랑> 배급 쪽의 수익 확보를 보장해주는 방식인 것 같다. <강철의 연금술사> 실사판처럼 한국 넷플릭스에서 당장 해주지 않는다고 해도 외국에서 풀리고 나면 한국에서도 서비스를 해줄 것 같고 그러면 일부러 위험한 다리(?)를 건너지 않아도 될 것 같다. 



다른 사람들은 어떤지 모르겠는데 나로선 <인랑> 예고편을 봤을 때 이런 식으로 생각했기 때문에 딱히 극장에서 볼 의향도(극장에서 영화 잘 안 보지만) 다운로드판으로도 볼 의향도 없었다. 하지만 넷플릭스 결제를 계속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보여준다면 못 볼 것까진 없는 것 같다. 물론 그런다고 완전히 공짜로 보는 건 아니니깐 내가 생각하는 바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면 속은 쓰리겠지만. 겐 아직 시청기록 삭제라는 기술이 있사오니...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튜브에 들어갔더니 이런 화면이 뜬다. 난데없는 성인인증... 이것만 해도 열이 받치는데 위의 그림과 같이 잘못된 정보가 다섯 번 입력되었다고 한다. 한 번 입력했다.


https://youtu.be/V_bQNPG2OyE?t=1m12s


이건 뭐 치르노만도 못한 셈이 나오고 난리가 났어...


혹시 내 휴대폰 외국 거였나? -_-;


누가 내 아이디를 도용하려 했는지 뭔지도 잘 모르겠고(해서 뭐하나 싶기도 하고) 그저 막히기만 하니 영문을 모르겠다. 넷플릭스에서도 한국 계정들에게 성인인증을 요구하더니만 유튜브도 예외가 아닌가 보다. 이미 회원가입할 때 다 증명된 사실까지 왜 또 인증해야 되는 건지, 이딴 식으로 강남엄마 플레이하면 표가 쏟아지는 건지 다 썰어버리고 싶다. 그리고 결국 외국으로 서버 우회하면 볼 수 있단 말이지... 유튜브에서 서버 우회는 그 나라 안에서 저작권이 묶인 걸 뚫는 정도였는데 이젠 미성년 관람불가 뚫는 용도까지 나오는 건가 -_-a (아니 뭐 저건 미성년 관람불가인지도 애매모호한데...) 뭐든지 차단만 하면 다 해결되는 줄 아는 나라에서 뭣하러 살아가야 하나 싶다.

'전자통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튜브 성인인증  (0) 2018.07.17
DVD 재생의 기술문제  (0) 2018.04.19
짜증만 일으키는 티스토리 임시저장 기능  (0) 2018.04.06
라디코 회원가입  (0) 2018.04.06
신박한 아이팟 터치 동기화  (0) 2018.02.03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07.14 12:22 잡소리/잡담

26




'잡소리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6  (0) 2018.07.14
워닝 걸린 히토미  (0) 2018.07.07
25  (0) 2018.07.06
대단할 것 없는 사실  (0) 2018.06.23
헌혈에 대해  (0) 2018.06.16
33333  (0) 2018.06.13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싸 난 까방권 있네(?)


저런 식으로 말하는 사람들 보면 어떻게 자기 마음에 안 드는 사람들을 한 곳으로 묶어버려도 상관없다는 생각을 하는 건지 잘 모르겠다. 그리고 예멘 난민 차별을 조장했던 자칭 페미니스트들은 외면하는 건가? 그 사람들 덕분에 혼란을 겪은 결과 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인데...

'잡소리 > 개소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같은 족속으로 몰아버리기  (0) 2018.07.13
종교 전쟁(?)  (1) 2018.07.11
공공화장실 비아그라 광고  (0) 2018.06.21
환상 속의 자유민주주의  (0) 2018.06.12
십오 년 전  (0) 2018.05.03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alone glowfly

글 보관함

Yesterday88
Today97
Total37,51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