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게임 2018. 6. 16. 11:38

플레이스테이션 4를 구입한 이후 알게 된 것이 모니터에 연결하지 않아도 비타가 있으면 이 기기를 통해 원격조종을 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이 전에도 그런 기능이 있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순전히 부속품으로만 기능하는 줄 알았는데 플레이스테이션 4 전원만 켜놓고 있으면 비타만으로도 조종을 할 수 있었다.



플레이스테이션 4를 켜놓은 뒤 비타에서 PS4 링크를 누르고(이 비타는 일본어로 설정해 놨는데 언어만 다를 뿐 똑같다.)



여기를 통해 들어가면



리모트 플레이(원격조종)를 할지 아니면 세컨드 스크린으로 사용할지를 정하게 된다. 어떤 게임이 세컨드 스크린을 지원한다는 건지 잘 모르겠지만 제쳐두고 리모트 플레이로 들어가면



접속화면이 뜬 다음 기다리면

(물론 이 과정에 들어가기 전까지 와이파이 등 무선 인터넷 환경은 필수적으로 갖춰져 있어야 한다.)



이렇게 플레이스테이션 4 화면이 비타에 뜨게 된다.(여기서부터는 스크린샷이 금지됨) 

그럼 하고 싶은 게임으로 들어가면 되는데



문제는 LR버튼이 L1과 R1밖에 없는 비타를 어떻게 플레이스테이션 환경과 맞추는가이다. 보통의 경우 이렇게 터치화면을 활용해서 위아래를 2와 3로 설정해 놓고 있다. 생각해 보면 L3와 R3를 이렇게밖에 설정할 수 없었나 싶을 정도로 번거롭게 느껴져서 비타 쪽이 합리적인 것처럼 생각되기도 한다. 하지만...



<NieR: Automata> 같은 경우 배면터치패드를 LR23 버튼으로 사용하는데 이게 골때릴 정도로 안 먹힌다. 이 게임에서 필수적인 조작인 회피기동이 필요한 때에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럼 뭐 다구리맞고 죽는 수밖에 더 있나... 그러다가 칩을 다 날려먹을 뻔하고... -_-; 쓸 일이 없어서 관리가 제대로 안 된 것 때문인지 아님 원래 이런 건데 그냥 내 조작이 서툴어서 못한 건지 잘 모르겠다. 어쨌든 이렇게 되다 보니 터치화면을 이용한 게임 외엔 딱히 할 수 있는 게 없게 되는데...



답답해서 듀얼쇼크를 켜면 이젠 또 주도권이 플레이스테이션 쪽으로 넘어가 버리게 된다. 이 화면이 뜨는 순간부터 비타는 아무 것도 할 수 없게 되고...



접속이 끊어진다. 이렇게 되면 그냥 모니터를 켜서 플레이스테이션을 직접 하는 게 낫다... -_-; 그리고 앞서 말했듯이 이 모드로 들어가게 되면 스크린샷을 찍을 수 없게 된다. 전에 살펴봤듯이 플레이스테이션 4는 외부 DVD의 저작권마저 보호할 정도로 방비를 하고 있는데다가 비타 자체도 게임의 스크린샷을 찍을 때마다 일일이 로고가 들어가는 등 저작권에 상당히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넷플릭스나 유튜브 같은 영상 전용 프로그램에 들어가면 리모트 플레이를 아예 할 수 없다. -_-; 아니 뭐 핸드폰으로 보는 게 더 편하긴 한데 이렇게까지 막아야 되나? -_-;; 


그리고 결정적으로 와이파이가 충분하지 않으면 이 모드를 왜 하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화면이 망가진다. 알아본 바로는 여기에서 충분하지 않으면이란 그냥 흔히 구입할 수 있는 몇만 원짜리 공유기가 아니라 몇십만 원 되는 정도는 되는 공유기 성능이 기준인 것 같다. -ㅁ-;


결론적으로 말하면 이런 기능이 있구나하는 건 알았는데 유용히 쓸 수 있느냐 아니냐는 완전히 다른 문제라는 거지... -_-;;; 그냥 비타는 비타대로 플레이스테이션은 플레이스테이션대로 따로 돌리는 게 나을 것 같다. 허무한 결말...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