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소리/사진 2018. 6. 12. 23:26


수요일이었던 6일날 지나가다가 발견한 어느 집의 우편함. 우리집에 공보가 온 것으로 생각되는 월요일보다 이틀이나 더 지난 시점이었는데도 선거공보가 그대로 꽂혀 있는 집이 반수였다. 이런 집들이 정치적인 관심이 높아서 저걸 꺼내볼 필요도 없는 건 아닐 테고...(투표소 바뀌면 인터넷으로 알 수 있지만 그런 것도 모를 것 같고) 지방선거에 대한 관심이란 게 이 정도밖에 되지 않는 건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렇게 관심이 없으니 교육감이 누구인지도 모르고 누굴 찍어야 될지도 모르겠다고 하지. 조금만 검색해 봐도 후보들이 어떤 성향인지 다 나오는데... 하긴 투표의욕 바닥인 내가 할 말은 아닌가 -_-a

'잡소리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빨래방  (0) 2018.07.06
과 점퍼  (0) 2018.06.24
계산기 속 배터리  (0) 2018.06.02
마트료시카  (0) 2018.05.20
선거홍보  (0) 2018.05.20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