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게임 2018. 1. 23. 23:08

<진 삼국무쌍 8> 고유 그래픽을 가진 NPC가 등장! 그 인물은 과연 누구...?


이런 <패미통> 트윗을 <진 삼국무쌍 8> 트위터 계정이 리트윗했는데



돈을 바치라고(?) 엄청 조그맣게 올린 사진에 의하면(라기보다 트윗의 댓글에 의하면;) 동백, 하후희, 원술, 화웅이 NPC로 선정되었다는 것 같다. 



<삼국지 13 PK>에서 대표적인 추가 장수에 올라간 것도 그렇고 코에이 쪽에서 어째 동백을 은근슬쩍 미는 것 같은 게... 로리라서?

실제 역사 자체는 애매모호하다. 당시 열다섯밖에 안 되었던 동탁의 손녀가 관직을 잡았다는 건데 인사 문제에 대해선 상당히 합리적인 자세를 취했다는 동탁이 손녀라고 해서 어린 나이에 덥썩 자리를 줄 것 같지는 않아 보이는 한편 역시 손녀에게는 물러터진 할아버지였나 싶기도 하고... -_-a




하후희는 누군가 했는데 하후연의 조카이자 장비의 아내. 스물세 살 차이다 이런 도둑놈 새끼가... 아니 부럽다. 결국 이 쪽도 로리네. 다만 삼국지 시리즈에서는 여성 등장인물은 웬만하면 다 성씨로만 나오기 때문에(기록에서도 실제 이름이 나오지 않는다고 한다. 그러니깐 이름까지 나온 쪽의 뜻은 그냥 하후댁 아씨... -_-;) 찾아보기 전엔 누군지 몰랐다. 그 정도로 역사도 존재감도 딱히 없는 사람인데 그래도 장비의 아내니 NPC로서는 적절하다고 본 건가?






그리고 뭐 화웅하고 원술은 별로 설명할 필요도 없을 거고...


(이봐)



NPC 이야기가 나오는 걸 보니 이제 더 이상 나올 장수는 없는 것 같다. 누리집의 장수 소개에서 액션 영상도 다 붙여놨고 발매일도 다음달로 다가왔으니 이제 와서 발표하는 것도 그렇겠지. 이젠 내가 과연 오픈월드를 견뎌낼 수 있을지 없을지만 남은 것 같군... -_-;

posted by alone glow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